‘청춘포차’ 조장혁, “ ‘중독된 사랑’ 작곡에 1년 걸렸다

히트곡 ‘중독된 사랑’의 탄생 비화를 공개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9/10/07 [14:10]

‘청춘포차’ 조장혁, “ ‘중독된 사랑’ 작곡에 1년 걸렸다

히트곡 ‘중독된 사랑’의 탄생 비화를 공개

박보미 기자 | 입력 : 2019/10/07 [14:10]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가수 조장혁이 히트곡 ‘중독된 사랑’의 탄생 비화를 공개했다.

 

유맥스(UAMX)의 자체 제작 예능 프로그램 ‘청춘포차’ 7회가 지난 4일 방송됐다.

 

이 날 방송에서는, 1996년 데뷔해 ‘중독된 사랑’, ‘Love’, ‘Love is Over’ 등의 히트곡을 남긴 가수 조장혁이 ‘청춘포차’를 방문했다.

 

조장혁은 MC 지상렬-나르샤가 직접 만든 안주와 얼린 맥주를 앞에 두고 회포를 풀었다.

 

지상렬이 “수컷들 사이에서는 ‘라이온 킹’이다”라고 말하자, 조장혁은 “’사진 좀 찍을 수 있을까요’하고 달려오는 분들은 남자밖에 없었다”며 남성 팬이 많다는 것을 인정했다.

 

노래방에서 본인의 팬을 울린 일화도 전했다. 조장혁은 “옆 방에서 내 노래를 하길래 맥주 한 캔 들고 들어갔다”라며 “그 친구가 나를 보고 눈물을 흘렸던 기억이 있다”라고 말했다.

 

음악 작업을 처음 시작한 때를 회고하기도 했다.

 

조장혁은 “고등학교 2학년 때 처음 쓴 곡이 있다”라며 “습작이라고 생각했지만, 나에게 소중하고 보물 같은 곡이었기 때문에 2집에 넣었다”라고 말했다.

 

노래를 한창 연습하던 시기 프로듀서들로부터 ‘그렇게 노래하면 이승철 아류밖에 안 된다’라는 충고를 듣고, 본인만의 색깔을 내기 위해 노력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조장혁은 ‘원래 목소리가 허스키했느냐’라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하며, “남자다운 몸을 가진 사람들이 목소리가 가늘고 섬세한 것처럼 자신에게 없는 부분을 찾아가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대표적 히트 곡 ‘중독된 사랑’의 탄생 비화도 공개했다.

 

나르샤가 “’중독된 사랑’을 1년 만에 완성했느냐”라고 묻자 조장혁은 “첫 소절까지만 쓰고 안 나와서 잠시 보관했다”라며 “잊고 있다가 3집 앨범을 준비할 때, 한 잔 하고 집에 갔다가 그걸 발견하고는 20분만에 완성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본인 곡과 다른 가수들에게 준 곡을 합쳐 100여 곡이라고 공개하며 “별로 안 되는 것”이라고 겸손을 표했다.

 

하지만 그 중 사람들이 따라 부를 수 있는 유행가를 묻자 ‘Change’, ‘그대 떠나가도’, ‘중독된 사랑’, ‘Love’, ‘아직은 사랑할 때’ 등 본인의 곡을 비롯해 김정민의 ‘비’, 고(故) 최진영의 곡들 등 많은 곡을 나열해 감탄을 자아냈다.

 

두 MC는 저작권 수입에 대해서 궁금해 했고, 조장혁은 “나 때는 음원이 없었다”라고 아쉬워하며 “음원 1위였던 닐로라는 친구에게 물어보니 한 달 최대치가 1억 7천이라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지상렬은 “곡 좀 써야 돼”라며 “예전에는 1등 해 봤자 손범수 형한테 트로피 하나 받고 끝이었다”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오는 11일 8회 방송에서는 조장혁이 꼽은 베스트 곡들과 ‘포차 라이브’를 감상할 수 있다.

 

‘청춘포차’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CJ헬로(85번), 티브로드(300번), 딜라이브(163번), 현대HCN(50번) 등 케이블TV 방송과, 올레TV(227번), SK브로드밴드(73번)의 유맥스 채널에서 시청할 수 있다. 유맥스 유튜브와 네이버TV 채널을 통해서도 만날 수 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