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주시경 선생의 글꼴로 전하는 말을 남겨

'주시경체'는 한국교육방송공사가 한글학회로부터 주시경 선생의 '국어문법' 육필본 원본자료를 협조 받아 제작한 서체로, 국민들께 무료로 배포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0/10 [09:16]

문재인 대통령, 주시경 선생의 글꼴로 전하는 말을 남겨

'주시경체'는 한국교육방송공사가 한글학회로부터 주시경 선생의 '국어문법' 육필본 원본자료를 협조 받아 제작한 서체로, 국민들께 무료로 배포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10/10 [09:16]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세종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3.1독립운동 100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에 맞는 뜻깊은 한글날. 문재인 대통령은 주시경 선생의 글꼴로 전하는 말을 남겼다. '주시경체'는 한국교육방송공사가 한글학회로부터 주시경 선생의 '국어문법' 육필본 원본자료를 협조 받아 제작한 서체로, 국민들께 무료로 배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일제강점기에는 한글을 지키는 것이 곧 독립운동이었다"며 "주시경 선생과 조선어연구회 선각자들은 고문과 옥살이를 감수하며 한글을 연구했고, 끝내 1947년 ‘우리말큰사전’을 편찬했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 역사와 우리 것에 대한 소중함, 미래의 희망이 한글에 담겨 있다"고 말했다.


한글 탄생의 애틋한 마음을 되새기며, 문재인 대통령이 전하는 말이다. 

 

▲ 3.1독립운동 100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에 맞는 뜻깊은 한글날. 문재인 대통령은 주시경 선생의 글꼴로 전하는 말을 남겼다.     © <사진제공=청와대>



 

서체 내려받기 ▶ https://about.ebs.co.kr/kor/organization/font?tabVal=jusigyeong&fbclid=IwAR1ZTI5TcQORihuzyxX_D-EMJ-tMNpPF2pJcfHWzpXCjhZE193QBdNasG6U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