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리 한복 자태 시선집중

“나는야 청순·요염 오가는 뇌쇄적 여인”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4/11/10 [11:20]

김규리 한복 자태 시선집중

“나는야 청순·요염 오가는 뇌쇄적 여인”

김보미 기자 | 입력 : 2014/11/10 [11:20]

관능적 카리스마 지닌 궁중 최고 야심가 ‘귀인 김씨’로 변신 
김규리·조윤희가 펼쳐갈 궁중 여인네 날카로운 투쟁 관심집중


고혹적인 한복 자태를 자랑하는 김규리의 첫 촬영 스틸이 공개됐다. 
김규리가 KBS 2TV <아이언맨> 후속 수목드라마 <왕의 얼굴>에서 궁중 최고의 권력을 꿈꾸는 ‘귀인 김씨’로 변신해 매혹적인 한복 자태를 과시하고 있다.
<왕의 얼굴>에서 김규리는 선조(이성재 분)가 가장 총애했던 후궁 ‘귀인 김씨’로 열연한다. 신성군과 정원군의 모후인 그녀는 그들을 보위에 올리기 위해 정치적 야심을 불태우는 여인이다.
뛰어난 정치 감각을 지닌 야심가인 귀인 김씨는 광해군(서인국 분)의 세자위를 뺏기 위해 자신의 권력을 동원해 갖은 책략을 꾸미며 잔인한 권력 투쟁의 한 축을 담당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권력에 있어서는 잔혹하지만 두 아들의 어머니로는 뜨거운 모성애를 보여줄 김규리의 연기변신이 큰 주목을 끌고 있다.
한편 선조의 관심을 끊임없이 갈구하는 여인이기도 한 귀인 김씨는 선조의 마음을 빼앗은 김가희(조윤희 분)에게 모진 핍박을 가할 것으로 보여 김규리와 조윤희가 궁중에서 펼쳐갈 여인네들의 날카로운 투쟁이 어떤 모습이 될지도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사진 속에서 김규리는 단아한 한복 자태를 드러내며 고혹적인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다. 자신만의 분위기로 궁중 여인으로 변신한 그녀는 청순함과 요염함을 동시에 발산하며 귀인 김씨의 뇌쇄적 매력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촬영 현장에서 김규리는 아이같이 순수한 표정에서부터 서늘한 미모로 카리스마 눈빛을 내뿜는 등 순간순간 180도 다른 모습으로 팔색조 매력을 선보이며 현장 스태프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제작사 관계자는 “김규리는 표정과 몸짓 하나하나에 우아함과 섬세함이 배어 있다. 동시에 확실한 자신만의 카리스마를 가지고 있어 매력적인 귀인 김씨를 보여줄 것이라 생각된다. 선조의 여인이자 정치적 야심가, 그리고 진한 모성애를 가진 어머니의 모습까지 다양한 연기변신을 보여주게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왕의 얼굴>은 서자 출신으로 세자 자리에 올라 피비린내 나는 정쟁의 틈바구니에서 끝내 왕으로 우뚝 서게 되는 광해의 파란만장한 성장 스토리와 한 여인을 두고 삼각관계에 놓이게 되는 아버지 선조와 아들 광해의 비극적 사랑을 그린 ‘감성팩션로맨스활극’이다. KBS 2TV <아이언맨>의 후속으로 11월 중순 방송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사건人터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