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대한적십자사와 헌혈앱 ‘레드커넥트’ 출시

혈액 이동과정 알림 메시지로 ‘투명성’ 높여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19/11/04 [09:20]

SK텔레콤, 대한적십자사와 헌혈앱 ‘레드커넥트’ 출시

혈액 이동과정 알림 메시지로 ‘투명성’ 높여

박연파 기자 | 입력 : 2019/11/04 [09:20]

▲ SK텔레콤과 대한적십자사는 헌혈자의 건강정보 15종을 비롯해 다양한 헌혈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혁신적 애플리케이션 레드커넥트를 출시한다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헌혈을 한 뒤 자신의 혈액검사 결과로 건강 상태를 관리하는 스마트 헌혈 앱 ‘레드커넥트’가 출시됐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과 대한적십자사(회장 박경서)는 헌혈자의 건강정보 15종을 비롯해 다양한 헌혈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혁신적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레드커넥트’를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레드커넥트’는 헌혈 시 진행하는 혈액 검사 결과를 활용해 간수치와 총단백 등 총 11개 항목에 대한 검사 수치를 앱 안에서 누적·비교할 수 있다. 또한 정기 헌혈자의 경우 콜레스테롤, 요소질소 등 총 4개 항목에 대한 추가 검사를 실시해 더 깊이있는 건강정보를 전달한다.

또 이 앱은 헌혈자의 검사 정보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및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보건의료 빅데이터와 결합해 동일한 성별, 비슷한 연령대와 비교해 보여준다. 검사 결과는 헌혈 후 하루 또는 이틀 내에 확인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혈액 분석 결과를 헌혈자의 건강 관리에 활용한다는 점에서 헌혈자에게 새로운 인센티브를 제공할 것으로 평가된다. 이에 따라 ICT를 활용해 혈액부족을 타개하고 혈액 관리의 신뢰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또 ‘레드커넥트’는 혈액 관리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혈액의 이동 경로를 한눈에 조회할 수 있는 혈액 위치 알림 기능도 제공한다. 기존에는 헌혈자들이 헌혈 이후 혈액의 이동 과정을 알 수 없었으나 앞으로는 자신의 피가 헌혈의 집, 혈액원, 혈액 검사센터 등을 거쳐 전달되는 과정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레드커넥트’는 앱 이용 고객이 한 화면에서 5번의 클릭만으로 헌혈을 예약할 수 있게 편리성을 높였다. 이용 고객이 주변에 있는 헌혈의 집을 고르고 날짜를 선택한 뒤 원하는 헌혈의 종류와 시간을 지정함으로써 간단하게 헌혈 예약을 할 수 있다.

‘레드커넥트’는 현재 앱마켓(플레이스토어, 원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애플의 iOS 이용자는 11월 중 이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금까지 이용자가 70만명(다운로드수)에 달하는 대한적십자사 ‘스마트헌혈’ 앱도 11월 중으로 ‘레드커넥트’에 통합 운용될 예정이다.

이 앱 개발은 2018년 SK텔레콤 신입사원 3명이 구성한 사내 벤처가 제안한 아이디어에서 출발했으며 2019년 1월 대한적십자사와 MoU 체결 이후 본격적인 앱 개발 과정을 거쳐 출시됐다.

11월 1일 SK텔레콤과 대한적십자사는 ‘레드커넥트’ 론칭 기념식을 갖고 SK텔레콤 구성원 대상 레드커넥트 헌혈 캠페인을 벌였으며 기념식에는 유웅환 SK텔레콤 SV Innovation 센터장과 조남선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대한적십자사 조남선 혈액관리본부장은 “SK텔레콤과 차세대 헌혈 서비스 레드커넥트를 출시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레드커넥트 앱을 통해 많은 헌혈자들이 쉽고 편하게 헌혈을 예약하며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보다 많은 분들이 헌혈에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SK텔레콤 유웅환 SV Innovation센터장은 “SK텔레콤은 UN의 지속가능개발목표(SDGS)를 중심으로 다양한 사회적 가치 사업을 꾸준히 만들어가고 있다”며 “레드커넥트와 같이 SK텔레콤의 인프라와 리소스, 데이터 기반의 ICT를 활용해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다양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