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한, “청와대 수석이 대통령을 갈등으로 인도해서는 안 된다”

“뛰는 대통령, 걷는 참모로는 국민이 위험하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1/06 [11:31]

이승한, “청와대 수석이 대통령을 갈등으로 인도해서는 안 된다”

“뛰는 대통령, 걷는 참모로는 국민이 위험하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11/06 [11:31]

▲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제2회의장에서 열리고 있는 가운데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심각한 표정으로 넥타이를 만지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승한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5일 브리핑에서 “청와대 수석이 대통령을 갈등으로 인도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승한 대변인은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 중 비롯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 대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고성과 삿대질로 여야의 갈등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야당은 물론 여당에서조차 강수석의 행동이 부적절하였다는 비판이 나오고 당장 선거제 개편과 검찰 개혁법 패스트트랙 처리 협상도 불투명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에 이 대변인은 “통상적으로 질의하는 의원들의 부적절한 처신과 언행도 조절할 필요가 있지만 문제는 야당을 대하는 대통령 주변 조직의 시각이 다소 문제가 있다고 보인다”면서 “대통령을 보좌하는 입장에서 국회의원에게 필요이상으로 굽신거리라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대변인은 “생각이 다르다고 화를 내서는 안 된다”면서 “비단 강기정 수석만의 이야기는 아니다”라며 “조국 사태로 필요 이상의 대립이 곳곳에 도사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특히 이승한 대변인은 “제1야당이 다소 기대에 못 미치지만 야당을 파트너로서 바라보아야 한다”면서 “아베 신조 일본 수상의 손을 이끌어 어떻게라도 고착된 한일 갈등을 풀어보려는 대통령이다”라며 “뛰는 대통령, 걷는 참모로는 국민이 위험하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