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출산 임박 서현진 "녹화 중 애 낳아도 방송하겠다" 욕망 대방출

생존형 입담 폭격이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할 전망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9/11/07 [09:14]

‘해투4’ 출산 임박 서현진 "녹화 중 애 낳아도 방송하겠다" 욕망 대방출

생존형 입담 폭격이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할 전망

박보미 기자 | 입력 : 2019/11/07 [09:14]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해피투게더4' 프리 방송인들의 욕망이 폭발한다.

 

11월 7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프리는 지옥이다' 특집으로 조우종, 이지애, 서현진, 김일중, 신예지와 스페셜 MC 장도연이 출연한다. 안정적인 직장인 방송국을 나와 정글 같은 프리의 세계를 살아가고 있는 이들의 생존형 입담 폭격이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그중 곧 출산을 앞둔 만삭의 임신부 서현진의 출연 소식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출산 예정일을 한 달도 남겨놓지 않은 채 최근 진행된 녹화에 참여한 서현진은 "오늘 녹화를 하다가 애를 낳으러 갈 수도 있다"고 말하며 스튜디오 안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를 보던 이지애가 "욕망이 생겼구나"라고 감탄하며 큰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이지애 역시 서현진 못지않은 욕망 덩어리로 판명이 났다. 바로 둘째 출산 50일 만에 방송에 복귀했기 때문. 심지어 이지애가 방송을 위해 임신과 출산 일정까지 조정했다는 증언까지 나오며 전 출연진의 입을 쩍 벌어지게 했다고 한다. 이에 그 사연의 전말은 무엇인지, 이 증언은 진실인지 궁금증이 커져간다.

 

우열을 가릴 수 없는 프리 방송인들의 욕망은 '해투4'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조우종, 이지애의 성대모사부터 기상캐스터 출신 신예지의 '해투4' 기상 특보까지. 그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이들의 개인기가 현장을 큰 웃음으로 물들였다는 전언. 이에 방송을 향한 욕망으로 활활 불타오르는 이들이 만들어낼 웃음에 기대가 더해진다.

 

한편 최고의 스타들과 함께하는 마법 같은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오늘(7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해피투게더4’>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