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팍한 5형제' 박준형, 시청률 3% 넘으면 효도르 만나러 간다 목숨 건 '사과 공약

‘개미지옥 예능’이라는 수식어를 거머쥐었다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9/11/07 [09:10]

'괴팍한 5형제' 박준형, 시청률 3% 넘으면 효도르 만나러 간다 목숨 건 '사과 공약

‘개미지옥 예능’이라는 수식어를 거머쥐었다

박보미 기자 | 입력 : 2019/11/07 [09:10]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 박준형이 ‘괴팍한 5형제’의 시청률 상승을 자신했다. 또한 본 방송 시청률이 3%를 돌파하면 격투기 선수 효도르를 만나러 가겠다고 선언해 관심이 집중된다.

 

JTBC ‘괴팍한 5형제’는 평범한 생활 속 주제부터 까다롭고 별난 주제까지 뭐든지 줄 세우며 논쟁하는 토크쇼. 지난 10월 31일 정규 첫 방송을 마친 ‘괴팍한 5형제’는 공감지수 폭발하는 ‘줄 세우기’ 토크와 MC 박준형-서장훈-김종국-이진혁의 ‘형제 케미’가 뜨거운 호응을 얻으며 한번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는 ‘개미지옥 예능’이라는 수식어를 거머쥐었다.

 

이 가운데 5형제의 맏형 박준형이 긴급 인터뷰를 자처해 관심을 모은다. 박준형은 “첫 방송을 재미있게 봤다. 주변에서도 아주 재미있다고 하더라”라며 첫 방송에 대한 소감과 주변의 반응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편집이 엄청 된 것”이라면서 “방송에서는 오히려 더 조용해 보이는 거다. 실제로는 더욱 더 투 머치 토커들”이라고 주장해 유쾌한 현장 분위기를 가늠케 했다.

 

이날 박준형은 첫 방송 시청률에 대해 의외의 반응을 보였다. 그는 “사실 요즘 모든 방송이 그렇듯 우리 프로그램도 첫 방 시청률이 그리 높지 않을 거라고 예상했었다”며 쿨하게 성적표를 받아들였다. 이어 “우리 방송처럼 편하게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은 시간이 지나면서 입소문이 나면 시청률이 자연스럽게 오른다”고 호언장담했다. 나아가 박준형은 “시청률이 3%가 되면 형제들을 대표해 효도르를 찾아가겠다”며 과감한 시청률 공약을 걸기도 했다. 사실 효도르는 ‘괴팍한 5형제’ 파일럿 방송 당시 ‘해외 레전드 스포츠 스타 줄 세우기’에서 5형제로부터 ‘최하위 몰표’ 굴욕을 받았던 비운의 파이터. 이에 ‘괴팍한 5형제’가 시청률 3%를 돌파해 맏형 박준형의 목숨을 건 ‘사과 방문’이 성사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박준형은 정규 첫 방송에서 화제를 모았던 ‘밀양 박씨 사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당시 박준형은 박세리-박지성-박찬호가 자신과 같은 ‘밀양 박씨’라고 주장하며 밑도 끝도 없는 패밀리십을 강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제작진의 팩트 체크 결과, 박세리-박찬호는 ‘밀양 박씨’가 아닌 ‘충주 박씨’라는 청천벽력 같은 사실이 밝혀져 시청자들을 배꼽 잡게 만든 바 있다. 이에 대해 박준형은 “어차피 다 같은 박씨 아니냐”며 실수를 시치미 떼 웃음을 자아냈다. 동시에 베테랑 예능꾼답게 “우린 어차피 다 같은 가족쓰! 찬호 팍, 세리 박, 동생들쓰 둘 다 파이팅쓰!”라고 뜬금없는 응원 메시지를 던지며 멋쩍은 상황을 위트 있게 무마했다.

 

끝으로 박준형은 ‘개인적으로 줄 세우기를 하고 싶은 주제가 있냐’는 질문에 “비방용이라서 안 된다”고 일축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시청자 분들께서도 함께 줄을 세우며 ‘괴팍한 5형제’를 시청하고 즐기셨으면 좋겠다. 오늘(7일) 방송되는 2회를 기대해달라”고 덧붙여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한편 본격 논쟁 토크쇼 JTBC ‘괴팍한 5형제’ 2회는 오늘(7일) 밤 11시에 방송되며, 박준형-서장훈-김종국-이진혁과 함께 객원MC 슈퍼주니어 은혁, 게스트인 브라운 아이드 걸스 제아-나르샤-미료-가인이 출연한다.

 

사진제공-JTBC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