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여당 대표 저주하는 막말 쏟아낸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 섬뜩하다”

상대를 저주하며 어떻게 정치를 하겠다는 것인가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1/11 [10:32]

이재정, “여당 대표 저주하는 막말 쏟아낸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 섬뜩하다”

상대를 저주하며 어떻게 정치를 하겠다는 것인가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11/11 [10:32]

▲ 김재원 예결위원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20년도 정부 예산안 등을 안건으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0일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여당 대표 저주하는 막말 쏟아낸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 섬뜩하다”고 밝혔다.

 

이재정 대변인은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이 여당 대표에 대해 저주에 가까운 막말을 쏟아냈다”면서 “이해찬 대표가 정치적 수사로써 다짐을 언급한 내용을 두고, 자유한국당 당원들 앞에서 이 대표의 발언을 비아냥대는 가운데, ‘다음 대선이 있는 2년 안에 죽는다’는 이야기라며 ‘사람의 죽음’까지 스스럼없이 뱉어냈다”라며 “섬뜩하다. 경악스럽다. 너무나 험악하고도 저열한 막말이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오늘날 정치권이 일상적인 공박과 다툼의 경쟁관계에 놓여 있다 하더라도, 그 경쟁은 국가와 국민을 위한 선의의 경쟁이어야 한다”면서 “이는 마땅한 원칙이자 정치의 기본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김재원 의원의 막말은 원칙과 기본에서 너무나 심각하게 벗어난 것이다”면서 “상대를 저주하며 어떻게 정치를 하겠다는 것인가”라며 “이는 정치를 증오와 저주의 수단으로 전락시켜 정치 혐오를 불러일으키고, 정치와 정당, 당원과 국민을 모두 깎아내리는 행위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대변인은 “그간 자행된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의 온갖 막말과, 김재원 의원이 뱉어낸 무수한 문제 발언 가운데서도 단연 최악이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재정 대변인은 “김재원 의원은 즉각 사죄하라”면서 “국민의 대표로 자격도 없다”라며 “자유한국당은 즉각 김재원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하라”며 “그간의 막말에 대한 당 차원의 비호가 이번에도 반복될 것인지 국민과 함께 지켜보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