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나경원 원내대표 모녀 세습의혹 문체부 감사, 국민의혹 해소 최선 다해야”

“이미 나 원내대표 모녀의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임원 세습 의혹은 사실상 모든 실체가 드러났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1/12 [17:59]

이재정, “나경원 원내대표 모녀 세습의혹 문체부 감사, 국민의혹 해소 최선 다해야”

“이미 나 원내대표 모녀의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임원 세습 의혹은 사실상 모든 실체가 드러났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11/12 [17:59]

▲ 11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본관에서 사립학교개혁과비리추방을위한국민운동본부를 비롯한 시민단체 회원들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사학비리 의혹 검찰수사 촉구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회원들은 "나 원내 대표 딸의 성적비리 문제와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유화·특혜예산 전용 의혹 수사를 촉구"를 주장했다. 2019.10.11.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2일 오전 현안 브리핑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모녀의 세습의혹 문체부 감사, 국민의혹 해소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재정 대변인은 “문체부가 오늘(12일)부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세습의혹과 관련한 감사에 들어간다”면서 “늦었지만 다행이다”고 덧붙였다.

 

지난 국정감사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스페셜올림픽코리아의 회장과 명예회장을 역임하며 자신의 딸을 이사직에 무임승차 시킨 세습 특혜 의혹이 드러나 국민의 공분을 산 바 있다.

 

이 대변인은 “국민들이 공분한 이유는 제1야당의 원내대표가 특권을 남용해 반칙을 일삼고, ‘갑질’까지 자행해가며 제 밥그릇 챙기기에만 몰두했다는 사실이다”면서 “더욱 분노하고 있는 것은 정작 사과해야할 당사자가 ‘정치공세’이고 ‘물타기’라고 주장하며 어물쩍 넘어가려했던 사실이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 대변인은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금이라도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 소상히 밝혀야 할 것이다”면서 “때마침 지난 8일, 검찰이 나 원내대표의 자녀들에 대한 인턴특혜·부정입학 등의 의혹과 관련한 수사를 시작했다”라며 “고발장을 접수한 지 무려 54일 만의 일이다”며 “늦어진 검찰 수사는 야당 원내대표에 대한 또 다른 특혜라는 비판이 제기되어 왔다”고도 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미 나 원내대표 모녀의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임원 세습 의혹은 사실상 모든 실체가 드러났다”면서 “문체부는 이번 감사가 검찰 조사와 같은 비판에 직면하지 않고, 국민의 의혹을 낱낱이 해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