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경, “시민안전 위협한 불법 무력시위, 민중공동행동 집회 수사와 처벌촉구”

“경찰의 불법 행위 수사 착수에 대해 이 집회 주최측은 적반하장이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2/02 [11:51]

전희경, “시민안전 위협한 불법 무력시위, 민중공동행동 집회 수사와 처벌촉구”

“경찰의 불법 행위 수사 착수에 대해 이 집회 주최측은 적반하장이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12/02 [11:51]

▲ 민중공동행동 관계자들이 3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9 전국민중대회를 마친 후 청와대 분수대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2일 논평에서 “시민의 안전을 위협한 불법 무력 시위, 민중공동행동 집회의 조속한 수사와 처벌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전희경 대변인은 “지난 토요일(30일), 민노총 등 진보단체가 모인 민중공동행동이 불법 횃불 집회를 개최했다”면서 “횃불을 청와대, 혹은 사랑채 쪽으로 던질 위험성 때문에 긴급한 상황이 벌어졌다”라며 “소화기가 곳곳에 깔리고 화재 발생 가능성으로 인해 소방차가 출동했으며, 인근에서 청와대와 문재인 정부를 향해 오랜시간 천막에서 시위해온 많은 분들이 대피했다”며 “그리고 횃불을 든 시위대 좌측에는 자유한국당 정미경, 신보라 최고위원이 굳건히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었다”고 덧붙였다.

 

전 대변인은 “경찰의 경고방송에도 불구하고 시위대는 효자동을 가득채운 연기를 쏟아내는 횃불을 총칼마냥 쥐고 있었고, 결국 경찰이 소화기로 횃불을 끄자 몸을 밀어붙이는 과격한 행동도 보였다”면서 “불법 시위로 주민들을 불안에 떨게하고, 주변 투쟁 시민을 위협한 명백한 '불법'시위이다”고 꼬집어 말했다.

 

이어 전 대변인은 “이들은 횃불을 무기삼아 타인의 안전권을 침해했다”면서 “불법행위를 경고한 경찰을 무시했다”라며 “안전을 위해 불을 끈 경찰에 무력으로 대응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전희경 대변인은 “경찰의 불법 행위 수사 착수에 대해 이 집회 주최측은 적반하장이다”면서 “과도한 법집행이자 시위자유의 침해라는 것이다”라며 “경찰은 시민들의 안전을 위태롭게 한 민노총 등의 불법 행동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해야 한다”며 “또한 불법 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이들을 조속히 구속해 시민들의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