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식, “12.12 40주년 호화롭게 자축한 전두환, 역사와 국민앞에 무릎꿇고 사죄하라”

“끔찍한 역사의 시작이 된 12월 12일을 누가 기념할 것이라고 상상조차 했겠는가”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2/13 [11:43]

이해식, “12.12 40주년 호화롭게 자축한 전두환, 역사와 국민앞에 무릎꿇고 사죄하라”

“끔찍한 역사의 시작이 된 12월 12일을 누가 기념할 것이라고 상상조차 했겠는가”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12/13 [11:43]

▲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가 전두환 전 대통령과 12.12 쿠데타 주역들이 12일 강남 호화 점심식사 모습을 이 날 공개했다. 식사 자리에는 12·12 쿠데타를 함께 일으킨 최세창 당시 3공수여단장과 정호용 당시 특전사령관 등이 참석했으며, 이들은 와인을 마시면서 건배사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12·12쿠데타는 1979년 12월 12일 전두환·노태우 등이 이끌던 군부 내 사조직인 '하나회' 중심의 신군부세력이 일으킨 군사반란사건. (사진=정의당 제공 영상 캡쳐)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2일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12.12 40주년을 호화롭게 자축한 전두환, 역사와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고 밝혔다.

 

이해식 대변인은 “40년 전 오늘(12일)은 전두환 신군부가 군사 반란을 일으킨 날이다”면서 “민주주의가 군부의 총부리에 스러지고 국민이 자국 군대에 의해 살륙된 치욕의 역사가 이로부터 비롯하였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그 중심에 있었던 전두환 씨의 인생은 12.12.를 기점으로 만개했다”라면서 “부정한 방법으로 손쉽게 부를 쌓았고, 자신의 권력 유지를 위해 광주학살을 자행했다”라며 “진실에 눈감고 귀막은 채 전두환 씨는 오늘까지 여전히, 너무도 건강하게 잘 먹고 잘 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오늘, 전두환 씨가 12.12. 기념 오찬을 가졌다는 사실을 밝혔다”면서 “부인 이순자, 군사 반란에 가담했던 정호용 전 특전사령관, 최세창 전 3공수여단장 등 10명과 함께 강남의 한 식당에서 기념 오찬을 가졌다는 것이다”라며 “샥스핀이 포함된 20만 원 상당의 코스 요리에 포도주까지 곁들이며 기념사까지 했다는 전언이다”고 했다.

 

또한 이 대변인은 “망동의 도가 지나쳐도 한참 지나쳤다”면서 “끔찍한 역사의 시작이 된 12월 12일을 누가 기념할 것이라고 상상조차 했겠는가”라며 “전두환이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오늘 하루만큼은 자숙하고 근신하는 것이 맞다”며 “하지만 전두환은 역시 전두환임을 또 한 번 확인시켜 주었다”고 전했다.

 

한편 이 대변인은 “오늘 광화문에는 전두환이 무릎을 꿇은 채 최창살 안에 갇혀 있는 모습을 형상화한 동상 조형물이 설치되었다”면서 “동상을 신발로 때리거나 발로 차는 퍼포먼스도 이어졌다”라며 “국민들의 답답한 심정이 어느 정도인지 보여준다”며 “국민들은 함무라비 법전이라도 가져오고 싶은 심정일 것이다”고 밝혔다.

 

이해식 대변인은 “전두환에게 고한다”면서 “역사와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