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화, “탈법정당 자유한국당, 더 이상 존재 이유가 없다”

“정치 혐오를 조장하는 기이한 정치 집단인 '탈법정당'”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1/13 [19:18]

김정화, “탈법정당 자유한국당, 더 이상 존재 이유가 없다”

“정치 혐오를 조장하는 기이한 정치 집단인 '탈법정당'”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1/13 [19:18]

▲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     ©<사진제공=바른미래당>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13일 논평에서 “탈법정당 자유한국당, 더 이상 존재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김정화 대변인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기존 정당 명칭에 '비례' 단어를 붙여 사용하는 것을 불허했다”면서 “‘꼼수’가 ‘상식’을 이길 수 없는, 지극히 당연한 결정이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비례자유한국당’ 운운은 어렵사리 개정한 선거법의 입법 취지를 심각하게 훼손한 만행이었다”면서 “이번 선관위의 결정은 유권자를 우롱하는 자유한국당에, 법이 직접 채찍을 든 것이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어떻게 하면 정치를 더 웃음거리로 만들지 고민하는 자유한국당”이라면서 “코미디, 예능 프로그램의 경쟁자는 타 방송국, 타 프로그램이 아니라 자유한국당이라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입법부의 구성원으로서 법의 질서를 무너뜨리는 행위에 부끄러움을 알라”면서 “정치 혐오를 조장하는 기이한 정치 집단인 '탈법정당'”이라며  “이제 더 이상 존재 이유가 없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진서연, 그녀만의 매력이 가득 담긴 8월호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