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수, “자유한국당, 우보천리(牛步千里) 마음으로 국민들 불안감 해소해 나갈 것”

“새해의 희망과 꿈을 이야기할 시간에, 가족들은 걱정과 불안을 이야기해야 했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1/28 [11:00]

이창수, “자유한국당, 우보천리(牛步千里) 마음으로 국민들 불안감 해소해 나갈 것”

“새해의 희망과 꿈을 이야기할 시간에, 가족들은 걱정과 불안을 이야기해야 했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1/28 [11:00]

▲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주요 당직자 임명장 수여식에서 황교안 대표가 이창수 충남도당 위원장에게 대변인 임명장을 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창수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27일 논평에서 “자유한국당은 우보천리(牛步千里)의 마음으로 국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이창수 대변인은 “새해의 희망과 꿈을 이야기할 시간에, 가족들은 걱정과 불안을 이야기해야 했다”면서 “설 연휴 하루 전, 정권의 2차 인사폭거를 보며, 국민들은 정권의 숱한 의혹이 정말 이렇게 묻히는 것은 아닌지, 이대로 법치와 정의가 무너지는 것인지 분통을 터뜨렸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경제성장률 2%라는 최악의 성적표를 들고서도 선방했다는 정부를 보며, 올해 살림살이는 더욱 팍팍해지는 것은 아닌지 걱정했다”면서 “연휴 첫날부터 라디오에 나와 지난해 가장 아쉬운 일이 북미정상회담이라 말하는 대통령을 보면서, 올해도 민생은 안중 없이 북한만 바라보는 건 아닌지 한숨을 쉬어야만 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 대변인은 “무엇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폐렴)라는 국가적 위기상황에도,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말라는 대통령의 안일한 인식에 국민들은 더욱 불안해야 했다”면서 “국민들께서는 더 이상 이 정권만 믿고서는 살 수 없다 하셨다”라면서 “이대로는 안 된다고, 자유한국당이 제대로 된 야당의 모습을 보여 달라고도 하셨다”고 전했다.

 

이에 이 대변인은 “우보천리(牛步千里)의 마음으로 국민들의 불안을 하나하나 해소해 나갈 것이다”면서 “당장 오늘 자유한국당은 전문가 간담회를 통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경각심을 제고하고, 실질적인 대책을 논의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이창수 대변인은 “법과 정의가 바로서는 나라. 북한이 아닌 우리 국민을 먼저 바라보는 나라. 경제가 활력 있게 움직이는 나라. 국민이 안심하고 사는 나라. 자유한국당이 만들 것이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소이현, 봄을 알리는 트렌치코트 룩으로 우아한 공항패션 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