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원, “문재인 정부가 우한 폐렴 사태의 불안을 키우는 주범이다!”

“1339콜센터는 하루에 1만통의 문의전화를 단 30명이 응대하면서 하루 종일 불통이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1/29 [12:36]

김성원, “문재인 정부가 우한 폐렴 사태의 불안을 키우는 주범이다!”

“1339콜센터는 하루에 1만통의 문의전화를 단 30명이 응대하면서 하루 종일 불통이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1/29 [12:36]

▲ 문재인 대통령은 28일(화) 오전 10시31분부터 11시14분까지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현장 대응체계를 직접 점검하고 정부의 총력 대응태세를 강조했다.     ©<사진제공=청와대>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29일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가 우한 폐렴 사태의 불안을 키우는 주범이다!”고 밝혔다.

 

김성원 대변인은 “우한 폐렴에 온 나라가 걱정이다”면서 “그런데 본적도 없는 전염병을 막아야 할 문재인 정부의 우왕좌왕 아마추어 행보 때문에 더 큰 고민이 쌓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 국무총리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중 어디가 컨트롤타워인지 알 수 없다”면서 “우한 폐렴 환자수도 평택시와 질병관리본부가 제각각 다르게 발표했다”라며 “초, 중, 고등학교의 개학 연기를 결정할 때도 혼선을 빚으면서 학부모와 학생의 불안을 키웠다”며 “1339콜센터는 하루에 1만통의 문의전화를 단 30명이 응대하면서 하루 종일 불통이다”고 꼬집고 나섰다.

 

이어 김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가 전세기로 데려올 우한 체류 국민을 천안에 격리한다는 소식도 알려졌다”면서 “천안시민은 물론 천안시와도 전혀 협의가 없었다고 한다”라며 “충청도민들은 문재인 정부가 라돈에 이어 우한폐렴까지 도민의 의사를 무시했다고 크게 분노하고 있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말라고 하던 문재인 대통령도 과하다 할 정도로 대응하라고 단 하루만에 태세 전환했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도리어 국민 불안을 더 키우고 있는 모양새다”라면서 “무능한 문재인 정부가 오직 4.15 총선에만 목메고 있으니 어이없는 헛발질이 계속되는 것이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 대변인은 “지금이 시진핑 주석 방한을 걱정할 때인가? 지금은 중국 눈치를 볼 때가 아니다”면서 “지금이 총선 표 떨어지는 소리를 걱정할 때인가? 지금은 총선 표 걱정 할 때도 아니다”라며 “지금은 오직 대한민국 국민의 안위를 걱정할 때이다”며 “그 북한마저도 중국 관광객 입국금지 조치를 시행했다”고 설명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중국이 소중한 친구라면서 도와주고 이해해야 한다고 국민께 항변할 것이 아니라, 국민이 안심하고 지낼 수 있도록 일관성 있는 확실한 안전 대책을 시행해야 할 때라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의류 화보로 전한 우아한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