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규환, “비례대표가 특정세력의 정치진입을 위해 이용되어서는 안 된다”

“이러한 행태는 유권자의 선택권을 박탈하고 정당민주주의를 왜곡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2/12 [16:56]

황규환, “비례대표가 특정세력의 정치진입을 위해 이용되어서는 안 된다”

“이러한 행태는 유권자의 선택권을 박탈하고 정당민주주의를 왜곡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2/12 [16:56]

▲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민주노총-정의당 간담회'를 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01.14.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황규환 자유한국당 부대변인은 12일 논평에서 “비례대표가 특정세력의 정치진입을 위해 이용되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비례대표 순번을 투표로 정하겠다는 정의당의 방침에 발 맞춰, 민노총으로 대표되는 특권귀족노조의 국회입성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면서 “지난 달 14일 심상정 대표가 민노총을 찾아 ‘1조합원 1진보정당 갖기’ 캠페인을 제안한 이후, 정의당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시민선거인단 모집에 민노총 조합원들이 대거 몰리고 있다는 소식이다”고 덧붙였다.

 

황 부대변인은 “이러한 행태는 유권자의 선택권을 박탈하고 정당민주주의를 왜곡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면서 “사회적‧정치적 약자 등 다양한 목소리를 대변하고자 하는 비례대표 당초의 취지와 달리, 특정세력의 동원에 의한 비례대표 명부 작성이 가능하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이어 황 부대변인은 “이미 지난해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자신들의 노조원을 비례대표로 만들자는 독려를 하고, 이 과정에 정의당 서울시당이 비례대표 앞 순위를 제안했다는 의혹도 터진 바 있다”면서 “게다가 김명환 위원장을 필두로 한 민노총은 법질서를 경시하고 폭력행위와 불법파업을 일삼았다”고 꼬집고 나섰다.

 

이에 황 부대변인은 “국회담장을 무너뜨리며 의회를 무시한 이들이 아이러니하게 국회에 들어온다면, 타협과 대화는 사라질 것이고, 대립과 비난만이 가득한 싸움판 국회, 난장판 국회가 될 것이 불보듯 뻔하다”라면서 “정당이 다양한 세력과 연대하는 것을 문제 삼을 수는 없다”며 “하지만 정당은 국민들께 정제되고 검증된 후보를 내놔야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특정 세력에 의해 결정된 다수의 후보들을 내고, 이로 인해 국민들의 선택권이 침해받는다면 그 자체로 정당들의 역할을 포기하는 것이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정직한 후보 장동주, 청량함 가득한 비주얼 NEW 청춘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