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경, “탈원전 ‘일자리 날강도’ 된 문재인 정권, 국민심판 반드시 따를 것”

“건실한 기업의 일거리를 없애고, 열심히 일하던 국민들 밥줄을 걷어차는 탈원전 정책이야 말로 일자리를 뺏는 날강도 짓이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2/19 [16:36]

전희경, “탈원전 ‘일자리 날강도’ 된 문재인 정권, 국민심판 반드시 따를 것”

“건실한 기업의 일거리를 없애고, 열심히 일하던 국민들 밥줄을 걷어차는 탈원전 정책이야 말로 일자리를 뺏는 날강도 짓이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2/19 [16:36]

▲ 원자력정책연대, 환경운동실천협의회, 행동하는자유시민 등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본회의에서 혁통위 참여·지지 및 탈원전 폐기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0.01.29.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전희경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19일 논평에서 “탈원전으로 ‘일자리 날강도’가 된 문재인 정권, 국민의 심판이 반드시 따를 것이다”고 밝혔다.

 

전희경 대변인은 “원자력 발전의 핵심 기술을 가지고 있는 국내 대표적인 기업이 대규모 구조조정에 돌입했다”면서 “건실한 대기업도 하루아침에 무너뜨리는 문재인 탈원전 재앙의 서막이 열린 것이다”고 덧붙였다.

 

전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은 2018년 탈원전 정책을 선언하면서 신규 원전 건설을 백지화했다”라면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지고 원전의 핵심 설비인 원자로를 만들던 굴지의 기업마저 부실기업의 나락으로 떨어뜨린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전 대변인은 “과학과 상식을 버리고 수구이념에 사로잡힌 문재인 정권의 미신 때문에 ‘멀쩡한 일거리’와 ‘안정된 일자리’가 순식간에 사라진 것이다”면서 “전기는 산업의 핏줄이다. 그 핏줄은 원전이 돌린다”라며 “원전산업이 곧 기업 활성의 밑거름이자 일자리 창출인 것이다”며 “이 길을 제쳐 두고 탈원전이라는 재앙의 길을 택한 문재인 정권을 국민들은 그래서 용서할 수 없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전 대변인은 “원자력 발전소를 운영하는 한국수력원자력은 멀쩡한 원전을 조기 폐쇄하기 위해 경제성을 축소하고 조작하기까지 했다”면서 “전기를 공급하는 한전은 수익이 적자로 돌아섰다며 산업용 전기료를 인상하겠다고 나섰다”라며 “사람을 폭행하고 협박해 재물을 뺏어가는 것만이 강도짓이 아니다”면서 “건실한 기업의 일거리를 없애고, 열심히 일하던 국민들 밥줄을 걷어차는 탈원전 정책이야 말로 일자리를 뺏는 날강도 짓이다”며 “용서를 바랄 수 없는 명백한 범죄다”고 지적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미래통합당은 문재인 정권의 재앙과도 같은 탈원전 정책을 반드시 막아낼 것이다”라면서 “탈원전 재앙으로 국가경제와 국민의 삶의 터전을 무너뜨린 문재인 정권을 국민과 함께 심판할 것”이라며 강조하며 강력히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스타화보
송다은, 시크한 매력 담긴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