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수, “대한민국 정부, 중국이 아니라 우리 국민부터 살피라”

“총선 승리도 누구의 방한도 아닌, 첫번째, 두번째, 세번째도 국민이어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2/25 [12:32]

이창수, “대한민국 정부, 중국이 아니라 우리 국민부터 살피라”

“총선 승리도 누구의 방한도 아닌, 첫번째, 두번째, 세번째도 국민이어야”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2/25 [12:32]

▲ 정세균 국무총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국무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창수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25일 논평에서 “대한민국 정부, 중국이 아니라 우리 국민부터 살피라”고 밝혔다. 

 

"중국의 어려움이 우리의 어려움"이라며 방역문을 활짝 열더니 말 그대로 진짜 우리의 어려움이 됐다면서, 이창수 대변인은 “벌써 오늘(25일) 오전까지 우리 한국인 입국을 금지하거나 제한 조치를 시행하는 나라는 총 17개국이나 됐다”고 덧붙였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4일(현지시간) 우리나라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등급인 3단계로 격상했다.

 

심지어 부산 주재 중국 총영사관은 23일 SNS 공식 계정에서 "아직 (한국) 학교로 오지 않은 중국 유학생들은 한국에 오는 것을 연기하는 것을 권고한다"고까지 했다. 중국의 한 공항은 한국의 항공편 탑승객은 전용 통로를 사용하라고 하고, 베이징시는 우리 국민에게 자가 격리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에 이 대변인은 “이게 무슨 꼴인가”라면서 “코로나 19의 발원지인 중국에서 우리를 향해 나가라고 큰 소리 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여기에 이 대변인은 “지난해 12월 60만 달러 규모였던 대중국 미세먼지용 마스크 수출액이 올들어 1월에 6135만 달러로 100배 가까이 폭증했다는 일간지의 보도도 있었다”면서 “어제는 의사협회에서 지금 한국에서는 `마스크 대란`이 일어나고 있는데, 상당량이 매일 중국으로 반출되고 있다”며 우려했다.

 

이 대변인은 “우리보다 중국이 먼저인가”라면서 “우리 국민의 보호보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방한이 먼저인가”라며 “그런데도 여전히 정부는 추가적 입국 금지를 검토하지 않겠다고 했다”며 “고집도 이런 고집이 없다”고 일침을 쏟아냈다.

 

이어 이 대변인은 “지역 집단 감염이 현실화되면서 국민 공포는 일상이 됐다”면서 “사업장은 패쇄되고, 골목골목은 인적이 끊겼으며, 생필품이나 식품을 사재기하는 분위기기까지 감지되고 있다”라며 “국민들이 할 수 있는 것이라고는 실시간으로 속보를 확인하고 가족들과 친지들에게 안부 인사를 전하는 것뿐이다”고 밝혔다.

 

또한 이 대변인은 “마스크 한 장에 의지해 하루하루 불안에 떠는 국민들이다”면서 “국민들이 정부에 바라는 것은 크고 대단한 것이 아니다”라며 “제대로 된 정부라면 국민의 생명과 안전 보호라는 국가의 첫번째 책무를 성실히 이행하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창수 대변인은 “총선 승리도 누구의 방한도 아닌, 첫번째, 두번째, 세번째도 국민이어야 한다”면서 “문재인 정부를 만든 것은 중국이 아니라 이 나라, 국민들이다”고 밝히며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스타화보
송다은, 시크한 매력 담긴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