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4천억원 규모 신형 호위함 1척 수주

방위사업청과 ‘울산급 Batch-III’ 설계 및 건조 계약 체결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0/03/17 [17:11]

현대重, 4천억원 규모 신형 호위함 1척 수주

방위사업청과 ‘울산급 Batch-III’ 설계 및 건조 계약 체결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0/03/17 [17:11]

▲ 고성능레이더 및 복합추진체계 탑재로 작전수행능력 강화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현대중공업이 대한민국 해군의 최신형 호위함 건조에 나섭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방위사업청과 총 4천억 원 규모의 ‘울산급 Batch-III 상세설계 및 선도함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월) 밝혔습니다.


이번 계약은 대한민국 해군이 도입하는 총 6척의 3,500톤급 신형 호위함 건조 사업 중 첫 번째 함정으로,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6년 방위사업청과 ‘울산급 Batch-III 탐색개발’ 계약을 체결한 바 있습니다.


현대중공업은 이 호위함을 울산 조선소에서 건조해 오는 2024년 대한민국 해군에 인도할 예정입니다.


신형 호위함은 길이 129m, 너비 15m, 무게 3,500 톤으로, 최대 55km/h의 속력으로 운항할 수 있습니다. 360도 전방위 탐지, 추적, 대응이 가능한 4면 고정형 다기능 위상배열레이더를 탑재해 기존의 울산급 호위함 대비 대공 방어 능력이 크게 강화되었습니다.


특히 하이브리드(복합식) 추진체계 방식을 적용, 소음이 적게 발생하는 전기 추진 방식으로 잠수함의 탐지 위협에서 벗어나는 한편, 유사시에는 가스터빈 추진을 이용한 고속 운항이 가능해 작전 수행 능력이 향상되었다는 평가입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이지스함(광개토-III Batch-II)에 이어 5개월 만에 호위함(울산급 Batch-III) 수주에 성공하며 최신형 함정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에 수주한 호위함의 설계 및 건조 경험을 바탕으로, 차기 한국형 이지스구축함(KDDX) 개발 사업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입니다.
 

현대중공업 남상훈 특수선사업본부장(부사장)은 “대한민국 해군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최신형 호위함의 설계와 건조를 맡게 돼 기쁘다”며, “호위함의 성공적인 건조와 인도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대중공업은 1975년 대한민국 최초의 전투함인 울산함을 시작으로, 대한민국 최초의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 차세대 호위함인 인천함 등 현재까지 80여척의 전투함과 잠수함을 설계 및 건조했습니다.

 


penfree1@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공효진, 청순·러블리 분위기로 시선강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