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춘숙, “2차 비상경제회의, 특단의 선제적 대책 마련”

“우리 기업을 지키기 위한 이번 조치는 어려움을 겪는 국민의 고통을 덜어 드리기 위한 것”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3/24 [17:20]

정춘숙, “2차 비상경제회의, 특단의 선제적 대책 마련”

“우리 기업을 지키기 위한 이번 조치는 어려움을 겪는 국민의 고통을 덜어 드리기 위한 것”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3/24 [17:20]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제2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오늘 24일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2차 비상경제회의 관련”해 밝혔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오늘 정부는 2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발표했다”면서 “코로나19에 따른 세계경제 침체 우려로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라며 “끝을 가늠하기 힘든 세계경제 전반의 위기가 우려되는 상황이다”며 “문재인 정부는 우리 기업들이 이 위기를 무사히 견뎌낼 수 있도록 특단의 선제적 대책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정 원내대변인은 “지난 1차 회의에서 결정한 50조원 규모의 ‘비상 금융 조치’를 대폭 확대해,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했다”면서 “지난 번 발표한 금융지원을 중소기업과 중견기업까지 확대해 정책금융기관에서 가능한 최대한의 자금을 공급하고, 채권시장 안정화를 위해 총 20조원 규모의 채권시장안정펀드를 즉시 가동한다”라며 “주식시장 안정을 위한 조치도 취한다”며 “정부와 민간 모든 경제주체가 함께 힘을 모아, 소통과 협업으로 이번 대책을 실행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정 원내대변인은 “독일, 영국, 일본 등 세계 각국 정부가 직접 지원 규모를 전례 없이 확대하고 있는 급박한 상황이다”라면서 “우리 기업을 지키기 위한 이번 조치는 어려움을 겪는 국민의 고통을 덜어 드리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국내외 경제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과감하고 실질적인 조치를 취해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무사히 극복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스타화보
신민아, 시선을 사로잡는 3色 매력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