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알파홀딩스와 ICT 유니콘 기업 육성 위해 업무 협약 체결

2020년 미국 및 중국 시장에 공급을 시작할 계획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10:12]

SK텔레콤, 알파홀딩스와 ICT 유니콘 기업 육성 위해 업무 협약 체결

2020년 미국 및 중국 시장에 공급을 시작할 계획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0/03/25 [10:12]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첨단 기술 분야 투자 및 사업을 전문으로 하는 ‘알파홀딩스(대표 김영선, 구희도)’와 AI 반도체 등 기술 사업화 및 투자 유치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SK텔레콤이 보유한 유망 기술의 별도 사업화를 빠르게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사는 SK텔레콤이 2019년 시작한 사내 유망 기술 사업화 프로그램 ‘스타게이트’를 통해 AI 반도체, LiDAR 등 유망 기술의 사업화 추진 및 독립 법인들의 성장을 지원할 예정이다.

‘알파홀딩스’는 시스템 반도체 설계 사업과 함께 첨단 기술 분야 투자 및 사업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으며 향후 SK텔레콤 사내 유망 기술의 독립 사업화를 위해 투자 유치 및 사업 육성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양사는 이번 협약의 첫 번째 협력으로 SK텔레콤의 ‘스타게이트’ 프로그램을 통해 설립된 레이저 광학 기술 전문 기업 ‘브라이튼코퍼레이션(BRYTN, 대표 유재황)’에 대한 투자 및 육성에 나선다. ‘알파홀딩스’는 ‘브라이튼코퍼레이션’의 기업 가치를 약 120억원으로 평가했으며 직접 투자에도 참여한다.

SK텔레콤은 초소형 레이저 광학 기술 관련 자산을 ‘브라이튼코퍼레이션’에 이전한다. ‘브라이튼코퍼레이션’은 이를 기반으로 국내·외 시장에서 광학 엔진 모듈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2020년 미국 및 중국 시장에 공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이 개발한 초소형 레이저 광학 기술은 현재 차량용 헤드업 디스플레이, 홀로그램, AI 스피커, 3D 홀로그램, AR글래스 등 다양한 영역에 적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대 100인치 영상을 볼 수 있는 200루멘(lm) 밝기를 지원하면서도 눈에 안전한 ‘Laser Eye-safety Class’ 1등급을 받았다. 기기가 움직여도 자동으로 초점을 맞출 수 있는 ‘포커스 프리(Focus Free)’ 기능도 갖추고 있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SK텔레콤 내 유망 기술의 발굴 및 사업화를 지속해 5G 시대 경제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는 ICT 유니콘 기업을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SK텔레콤 이종민 테크이노베이션 그룹장은 “앞으로도 사내 기술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스타게이트’ 프로그램을 통한 사업화를 적극 추진하겠다”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독립한 법인들의 성장을 지원하며 글로벌 ICT 유니콘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penfree1@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공효진, 청순·러블리 분위기로 시선강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