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능인, “우한 코로나19 국면, 유흥업소 방문한 정성호 의원 즉각 당선인 신분 반납하라”

“정성호 의원의 행동은 여당 소속 국회의원으로서 부적절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5/12 [11:06]

장능인, “우한 코로나19 국면, 유흥업소 방문한 정성호 의원 즉각 당선인 신분 반납하라”

“정성호 의원의 행동은 여당 소속 국회의원으로서 부적절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5/12 [11:06]

▲ 장능인 미래통합당 대변인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장능인 미래통합당 상근부대변인은 11일 논평에서 “우한 코로나19 국면에 유흥업소 방문한 정성호 의원은 즉각 당선인 신분 반납하라”고 밝혔다.

 

장능인 상근부대변인은 “한 언론보도에 의하면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성호 의원이 지난 8일 의정부에 위치한 유흥업소에 방문한 사실이 알려져 시민들의 지탄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장 상근부대변인은 “우한 코로나19 확진자의 이태원 유흥업소 방문으로 제2의 전염병 대확산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커지고 있는 시점에 정성호 의원의 행동은 여당 소속 국회의원으로서 부적절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장 상근부대변인은 “정성호 의원의 지역구와 인접한 서울시에서 최근 전염병 예방을 위해 유흥업소 영업을 강제 중단시키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면, 도대체 양주시민은 물론 대한민국 국민의 안위를 걱정하는 마음이 있기는 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고 나섰다.

 

장 상근부대변인은 “정성호 의원은 '들어갔다 바로 나왔다'는 식의 변명을 할 시간에 스스로의 책임에 대해 돌아보고 즉시 당선인 신분을 반납해야 할 것”이라면서 “이후 남은 20대 국회의원 임기를 전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 바치길 바란다”고 일침을 날렸다.

 

장능인 상근부대변인은 “혹여나 그 변명이 거짓이 아니길 바라지만, 만약 책임 있는 행동을 보이지 않는다면 미래통합당 차원의 사실확인 TF 구성을 생각해 보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는 점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하늬, 시크하고 도회적인 모습을 담은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