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 “오리온, 직장 내 괴롭힘 희생자 없도록 철저한 조사와 재발방지 대책 수립하라”

“고인의 죽음에 깊은 애도를 빌며 상처 입은 유가족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5/21 [10:49]

이경, “오리온, 직장 내 괴롭힘 희생자 없도록 철저한 조사와 재발방지 대책 수립하라”

“고인의 죽음에 깊은 애도를 빌며 상처 입은 유가족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5/21 [10:49]

▲ 오리온그룹 본사.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경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20일 논평에서 “오리온, 직장 내 괴롭힘 희생자가 더 이상 없도록 철저한 조사와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하라”고 밝혔다.

 

이경 상근부대변인은 “오리온 익산공장에서 근무하던 22세 여성 노동자가 직장 내 괴롭힘을 호소하는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면서 “오리온 측은 직장 내 괴롭힘이나 부당한 업무지시 정황을 찾을 수 없다며, 문제가 있으면 법과 규정에 따라 처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상근부대변인은 “상처 입은 유가족에게 사측의 이러한 입장은 일방적인 조사결과 통보 후 책임 회피나, 안타까운 죽음을 대충 넘어가겠다는 대응으로 해석될 수 있다”라면서 “정(情) 문화를 추구하며 제품을 만들어 온 오리온이 정작 사내 노동자들에게 이토록 냉정해서 되겠는가”라며 날을 세웠다.

 

고인의 유서에는 “오리온이 너무 싫어” “그만 괴롭혀” “초라하다 내 자신이” 등의 고통을 호소하는 내용이 적혀있다.

 

이에 그는 “오리온은 직장 내 괴롭힘으로 목숨까지 끊어버린 일에 대해 면밀히 다시 조사해야 한다”면서 “또한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하며, 노동환경 개선에 앞장서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그는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이 시행되고 있지만 아직도 직장 내 괴롭힘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이 많다”라며 “더불어민주당은 직장 내 괴롭힘을 반드시 척결한다는 다짐으로 법안의 맹점을 철저히 정비해 실효성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이경 상근부대변인은 “고인의 죽음에 깊은 애도를 빌며 상처 입은 유가족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의류 화보로 전한 우아한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