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식남녀' 정일우 요리, 이토록 완벽한 조합 '매력 폭발'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숨에 뺏았다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05/26 [10:27]

'야식남녀' 정일우 요리, 이토록 완벽한 조합 '매력 폭발'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숨에 뺏았다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0/05/26 [10:27]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야식남녀' 정일우가 마성의 매력으로 첫방부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배우 정일우가 JTBC 새 월화드라마 ‘야식남녀’(연출 송지원, 극본 박승혜, 제작 헬로콘텐츠, SMC, 12부작)로 돌아왔다. 요리로 사람들의 지친 마음을 위로하는 힐링 셰프 박진성으로 분한 정일우는 첫방부터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숨에 뺏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진성이 모두를 속이고 게이 셰프가 되기로 결심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정일우는 요리밖에 모르던 남자 박진성이 일생일대의 거짓말을 하게 되는 과정을 설득력 있게 그리며 보는 이들의 몰입도를 이끌어냈다.

 

박진성은 손님이 주문하는 술에 따라 어울리는 안주를 만들어주는 독특한 콘셉트의 심야 식당 셰프다. 독주를 주문하는 단골 김아진(강지영 분)에게 건강과 먹는 재미까지 고려한 안주 바지락 술찜을 내주고, 아무도 묻지 않는 이름까지 물어봐 주는 모습은 브라운관 너머 시청자들에게도 따뜻한 힐링을 선사했다.

 

그런 박진성에게 시련이 찾아왔다. 바로 그의 아버지가 교통사고를 당하며 수술을 받게 된 것.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동업자가 가게 보증금까지 빼며 일자리도 잃을 위기에 처했다. 누구보다 요리를, 식당을 사랑하던 박진성은 큰 좌절에 빠졌다. 그런 박진성에게 김아진이 높은 출연료를 약속하며 게이 셰프를 연결해달라고 부탁했다. 가게 보증금을 위해 목돈이 필요했던 그는 직접 게이 셰프가 되기로 결심했다.

 

오디션 당일 박진성은 "이제부터 난 내가 아니다. 지금부터 난 게이 셰프다"라고 다짐하며 요리용 칼을 들었다. 그곳엔 첫 등장 때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를 내뿜는 박진성이 있었다. 이 과정에서 박진성을 눈여겨보는 새로운 남자 강태완(이학주 분)의 등장과 박진성의 커밍아웃을 듣고 놀란 김아진의 놀란 표정이 앞으로 펼쳐질 이들의 이야기에 기대를 더했다.

 

이처럼 정일우는 요리로 위로를 전하는 다정함부터, 가게를 지키기 위해 게이를 연기하는 야망까지. 박진성의 다양한 매력을 효과적으로 그리며 인생캐 탄생의 서막을 알렸다. 무엇보다 자신이 평소에도 좋아하던 요리를 드라마에서도 다루게 된 그는 그야말로 맞춤형 옷을 입은 듯 날아다녔다. 앞으로 펼쳐질 경로 이탈 삼각 로맨스에서 박진성이 보여줄 또 다른 매력과, 이를 표현할 정일우의 연기력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야식 힐링 셰프 진성, 열혈 피디 아진, 잘 나가는 천재 디자이너 태완의 알고 보니 경로 이탈 삼각 로맨스를 다룬 JTBC 월화드라마 '야식남녀'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제공 = JTBC ‘야식남녀’>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하늬, 시크하고 도회적인 모습을 담은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