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MC 김구라, 아들 그리 위해 ‘라스’ 무대 오른다

‘父 트리오’ 태진아 이동준 김구라 세레나데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05/27 [10:53]

‘라디오스타’ MC 김구라, 아들 그리 위해 ‘라스’ 무대 오른다

‘父 트리오’ 태진아 이동준 김구라 세레나데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0/05/27 [10:53]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라디오스타’ MC 김구라가 아들 그리를 위해 무대에 오른다. 태진아-이동준-김구라가 함께 ‘父 트리오’를 결성, 아들들을 위한 특별한 세레나데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오늘(27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최행호)는 태진아-이루, 이동준-일민 부자(父子)가 출연하는 ‘아빠 라스 가?’ 특집으로 꾸며져 웃음 앞에 인정사정 볼 것 없는 부자지간 폭로전을 선보인다.

 

스페셜 MC로는 그리가 출격해 부자(父子) 특집의 의미를 더한다. 앞서 김구라는 계속되는 아들 언급에 “더 이상 그리 얘기를 하지 않겠다!”라고 선언했지만, 이후 ‘그리’ 대신 ‘GR’이라는 별칭으로 시도 때도 없이 에피소드를 방출해 웃음을 모았다.

 

결국 MC석에 나란히 앉게 된 ‘그리구라’ 부자. 김구라가 “공사 구분은 철저히 하겠다!”라며 냉정한 모습을 보인 것도 잠시, 그리의 의외의 진행 실력에 깜짝 놀랐다고 전해져 두 사람의 MC 호흡에 기대감을 높인다.

 

김구라와 그리가 방송을 핑계 삼아 서로에게 진심을 전한다. 진지하게 얘기를 해달라는 요청에 두 사람은 솔직한 속마음을 털어놓았다고. 특히 아버지 김구라의 진심에 그리는 “이렇게 생각하시는 줄 몰랐다”라며 놀란 반응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마지막으로 김구라가 그리를 위해 ‘라스’ 무대에 올라 시선을 끈다. 김구라는 물론 태진아, 이동준 역시 함께 아들들을 위한 노래를 준비한 것. 무대를 마치고 내려온 김구라가 “울컥했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해 더욱 관심이 집중된다.

 

‘父 트리오’ 태진아-이동준-김구라 세 사람이 선사할 감동의 세레나데는 오늘(27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수지, 과한 꾸밈 없이도 시선 압도하는 화보 장인의 아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