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찬원·영탁·김희재, 라디오 생방 뒤집어 놓은 장성규의 토크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뒷목 댄스 대결까지,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이들의 활약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05/27 [12:46]

‘전참시’ 이찬원·영탁·김희재, 라디오 생방 뒤집어 놓은 장성규의 토크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뒷목 댄스 대결까지,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이들의 활약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0/05/27 [12:46]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전지적 참견 시점’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흥 폭발 라디오 생방송 뒷이야기가 공개된다.

 

5월 30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 연출 노시용, 채현석 / 이하 ‘전참시’) 106회에서는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라디오 진출기가 그려진다. '선넘규' 장성규와 만난 세 사람의 흥 넘치는 라디오 생방 뒷이야기가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지난주 방송된 '전참시' 105회에서는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라디오 출근길이 공개되며 큰 화제를 모았다. 아침 라디오를 앞두고 새벽부터 신이 난 세 사람의 시끌벅적한 모습이 본격적인 라디오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이날 이찬원, 영탁, 김희재는 라디오 스튜디오에 들어서기 전부터 밝은 인사성으로 스태프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고 한다. 이어 장성규와 만난 세 사람은 선을 넘고 들어오는 장성규의 토크에 정신없이 웃으며 생방송 전 긴장을 떨쳤다는 전언.

 

본격적으로 시작된 라디오 생방송에서 세 사람은 장성규에 뒤지지 않는 예능감으로 현장을 뒤집어 놨다는 후문이다. 영탁, 이찬원의 랩부터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뒷목 댄스 대결까지,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이들의 활약이 DJ 장성규와 청취자를 사로잡은 것.

 

과연 생방송 전 이찬원, 영탁, 김희재와 장성규가 나눈 선을 넘는 대화는 무엇이었을까. 셋이 함께 하는 첫 라디오 방송을 무사히 마친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소감은 무엇일까. 역대급으로 흥이 넘쳤던 이들의 라디오 생방송 현장 그 뒷이야기를 볼 수 있는 '전참시'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다.

 

한편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라디오 생방송 대활약을 볼 수 있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106회는 5월 30일 토요일 오후 10시 55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MBC ‘전지적 참견 시점'>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수지, 과한 꾸밈 없이도 시선 압도하는 화보 장인의 아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