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 출시

기아차 신차 구매 시 적립 받는 기아레드멤버스 포인트를 이용해 가입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5/28 [09:26]

기아자동차,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 출시

기아차 신차 구매 시 적립 받는 기아레드멤버스 포인트를 이용해 가입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5/28 [09:26]

▲ 기아자동차가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을 출시했다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기아자동차가 멤버십 포인트를 사용해 차량 외관 손상을 수리받는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을 새롭게 선보인다.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은 신차 구매 고객의 예상치 못한 차량 손상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해주기 위한 신차 케어 프로그램으로 기아차 신차 구매 시 적립 받는 기아레드멤버스 포인트를 이용해 가입할 수 있다.

특히 이번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은 2018년 첫선을 보인 이후 약 7만4000여명의 고객이 가입한 레드멤버스 인기 프로그램인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을 리뉴얼한 것으로 △차종별 보상 부위 차별화 △파츠별 선택 적용을 통해 더욱 합리적인 구성을 갖추게 됐다.

구체적으로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 가입 시 차종에 따라 경형 4만8000포인트, 소형/준중형 6만8000포인트, 중형/준대형/대형 9만8000포인트, 플래그십 K9 19만8000포인트가 차감되며 빈번하게 발생하는 손상 부위를 선별하여 1년의 보장 기간 동안 △경/소/준중형 2부위 △중형/중대형/대형 3부위 △플래그십 K9 6부위로 각 부위별 1회씩 보상 수리 이용이 가능하다(고객 자기부담금 10% 존재).

서비스 보장 범위는 차량 외부 스크래치에 대한 판금·도색 작업, 사이드미러 파손 시 교체, 전/후면 범퍼 파손 시 교체, 타이어/휠 보장, 앞 유리/썬팅 보장, 스마트키 보장 등이 해당된다(차종별로 보장 범위 상이함).

차량 외관 손상 발생 시 ‘K-스타일 케어+’ 전용 고객센터로 전화 접수가 가능하며 전국 800개소 오토큐(AUTO Q)를 통해 보장범위에 해당하는 수리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프로그램 가입 신청은 5월 이후 기아차 차량을 출고하고 제작증을 발급받은 지 30일이 지나지 않은 개인 및 개인사업자 고객에 한해 가능하며 레드멤버스(red.kia.com) 및 고객 통합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KIA VIK’을 통해 보유한 레드멤버스 포인트로 가입할 수 있다(렌트/리스/상용 제외).

기아차는 고객들이 신차 구매 후 외관 유지에 관심이 많다는 점에 착안해 신차 손상에 대한 고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며 고객분들께서 차량 수리 비용과 사고로 인한 보험료 인상을 피할 수 있는 기아차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을 통해 경제적 혜택을 누리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는 2006년 업계 최초로 멤버십 서비스를 론칭해 운영하고 있으며 ‘첫차 느낌 그대로’라는 브랜드 슬로건과 함께 다양한 제휴 서비스와 멤버십 혜택, 차별화된 자동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기아레드멤버스 회원은 구매 차종 및 구매 횟수에 따라 최소 5만에서 최대 100만 포인트까지 멤버십 포인트를 적립 받을 수 있으며 이를 통해 △각종 차량 관련 서비스 및 상품을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하고 △영화, 외식, 주유소 등 각종 생활 제휴처에서도 멤버십 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다.

또한 기아차는 2020년 초 ‘레드멤버스 신용카드 에디션2’를 출시하면서 승용, SUV, 경차, 전기차 등 차종별 맞춤형 혜택이 제공되는 전용 신용카드 3종 라인업(일반, 전기차, 경차)을 구축해 고객 선택의 폭을 확대했다.

레드멤버스 혜택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기아레드멤버스 홈페이지와 고객 통합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KIA VIK’에서 확인할 수 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하늬, 시크하고 도회적인 모습을 담은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