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규환, “피해자 상처 아물지도 않았는데, 가해자 버젓이 거리활보 이상한 세상”

“오 전시장 사건은 권력을 가진자의 횡포이며, 국민기만이고, 범행이후에도 반성없이 치밀한 계획에 의해 행동한 중대범죄행위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6/04 [09:49]

황규환, “피해자 상처 아물지도 않았는데, 가해자 버젓이 거리활보 이상한 세상”

“오 전시장 사건은 권력을 가진자의 횡포이며, 국민기만이고, 범행이후에도 반성없이 치밀한 계획에 의해 행동한 중대범죄행위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6/04 [09:49]

▲ 강제추행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이후 대기장소인 부산 동래구 동래경찰서로 들어가고 있다. 2020.06.02.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황규환 미래통합당 부대변인은 3일 논평에서 “피해자의 상처는 아물지도 않았는데, 가해자는 버젓이 거리를 활보하는 이상한 세상”을 밝혔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어제(2일) 밤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이 기각되었다”면서 “덕분에 성추행 피해자는 아직도 상처와 아픔에 시달리고 있음에도, 가해자는 이제 버젓이 거리를 활보할 수 있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사안이 중하지만, 증거가 모두 확보되었고 범행내용을 인정해 증거 인멸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지만 황 부대변인은 쉽게 납득할 수가 없다고 날을 세웠다.

 

황 부대변인은 “이미 오 전 시장은 4월 초 성추행을 저지르고도 각서까지 써가며 선거가 끝날 때까지 사퇴를 미뤘고, 그 과정에서 오 전 시장과 직간접적으로 관계가 있는 단체와 인사들이 개입되어 있음도 밝혀졌다”고 전했다.

 

또한, 황 부대변인은 “사퇴기자회견 이후에는 잠행에 잠행을 계속하며 국민과 언론의 눈을 피해왔다”면서 “그 사이 어떤 일이 있었는지는 아무도 모르고, 성추행 이후의 행적에 대한 추가적인 조사도 반드시 필요한 부분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황 부대변인은 “법정에 나온 오 전시장 측의 해명은 더더욱 가관이다”면서 ‘인지부조화’라는 심리학적 용어까지 써가며 “무슨 일이 있었는지 기억이 떠오르지 않는다”며 우발적 범행임을 주장했다라며, 이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공직자로서 책임지는 모습으로 남은 삶을 사죄하고 참회하면서 평생 과오를 짊어지고 살겠다. 모든 잘못은 저에게 있다”던 사퇴기자회견과는 달리, 어떻게는 고 법적 처벌을 줄여보고자 하는 의도가 뻔히 보이는 행동이었다면서, 황 부대변인은 “최소한의 반성도 없고, 이 시간에도 고통 받고 있을 피해자의 인권은 무시한 채 부산시민과 국민에 대한 부끄러움도 없는 뻔뻔함의 극치였다”고 일침을 쏟아냈다.

 

한편, 황 부대변인은 “오 전시장 사건은 권력을 가진자의 횡포이며, 국민기만이고, 범행이후에도 반성없이 치밀한 계획에 의해 행동한 중대범죄행위다”며 “그렇기에 이번 구속영장기각은 매우 잘못되었다”고 지적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피해자의 아픔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기 위해서라도, 신속한 영장 재청구와 법원의 현명한 판단”을 촉구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수지, 과한 꾸밈 없이도 시선 압도하는 화보 장인의 아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