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 “일본 근대산업시설 23곳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는 취소되어야”

“군함도 강제노역을 은폐한 아베정부의 저열한 역사왜곡 행위를 바로잡아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6/25 [10:28]

이경, “일본 근대산업시설 23곳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는 취소되어야”

“군함도 강제노역을 은폐한 아베정부의 저열한 역사왜곡 행위를 바로잡아야”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6/25 [10:28]

▲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당 의원들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일본 군함도 역사 왜곡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6.23.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경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24일 논평에서 “일본 근대산업시설 23곳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는 취소되어야 합니다”라고 밝혔다.

 

이경 상근부대변인은 “우리 정부가 유네스코에 군함도 등 일본 근대산업시설 23곳에 대한 세계유산 등재 취소를 요청하는 서한을 보냈다”면서 “또한 일본의 후속조치 이행 촉구 결정문 채택을 위해 유네스코 차원의 협조도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이경 상근부대변인은 “지난 2015년 일본은 메이지 산업유산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는 조건으로 한국인 등 당시 일제 강제 징용피해자를 기억하는 정보센터 설치를 약속했다”면서 “하지만 정보센터는 문화유산 소재지가 아닌 도쿄에 세워졌고, 강제징용과 관련된 내용도 소개하지 않았다”라며 “일본정부는 역사를 왜곡하며 어떠한 약속도 이행하지 않았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이경 상근부대변인은 “이러한 상황에서도 아베정부는 약속을 지켰다는 억지 주장을 반복하며 일본 스스로 국격과 국제사회의 신뢰를 떨어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경 상근부대변인은 “더 이상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면서 “군함도 강제노역을 은폐한 아베정부의 저열한 역사왜곡 행위를 바로잡아야 한다”며 “일본이 약속을 이행하지 않는 한 메이지 산업유산 23곳의 유네스코 등재는 취소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하늬, 시크하고 도회적인 모습을 담은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