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트롯' 데뷔 58년차 전원주 "가수는 예뻐야 해"

母반대에 포기한 꿈.. 한풀이 펼친다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06/29 [14:16]

'보이스트롯' 데뷔 58년차 전원주 "가수는 예뻐야 해"

母반대에 포기한 꿈.. 한풀이 펼친다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0/06/29 [14:16]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탤런트 전원주가 가수의 꿈에 도전한다.

 

전원주는 못 다 이룬 꿈을 이루기 위해 7월 10일 첫 방송되는 MBN 초대형 트로트 서바이벌 '보이스트롯'(기획/연출 박태호)에 출연한다.

 

'보이스트롯'은 대한민국 방송 사상 최초로 스타 80명이 트로트 가수에 도전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연예계 숨은 트로트 고수들이 총출동해 단 하나의 왕관을 차지하기 위한 진검승부를 벌이는 역대급 무대다.

 

올해로 데뷔 58년 차인 전원주는 “가수는 예뻐야 한다” 라는 어머니의 반대에 꿈을 접을 수밖에 없었다. 세월이 흘러도 가슴에 꿈을 향한 미련이 남아 있다고. 아쉬움을 노래방에서 노래를 부르며 달랜다는 전원주는 가수에 대한 한을 남기지 않기 위해 82세 나이에 '보이스트롯'에 뛰어든다.

 

한편 '보이스트롯'은 MBN 200억 초대형 프로젝트다. 심사위원으로는 가수 남진, 혜은이, 김연자, 진성, 박현빈이 참여해 레전드급 라인업을 완성했다. 진행은 원조 국민MC 김용만이 맡는다. 7월 10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MBN ‘보이스트롯’>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하늬, 시크하고 도회적인 모습을 담은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