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석, “국가보훈처장은 ‘이승만 전 대통령’ 호칭 논란에 대해 사과하라”

“정상적 보훈행정을 위해 더 확실한 조치를 취해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7/20 [18:05]

윤희석, “국가보훈처장은 ‘이승만 전 대통령’ 호칭 논란에 대해 사과하라”

“정상적 보훈행정을 위해 더 확실한 조치를 취해야”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7/20 [18:05]

▲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이화장에서 열린 이승만 전 대통령 서거 55주기 추모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2020.07.19.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윤희석 미래통합당 부대변인은 오늘 20일 논평에서 “국가보훈처장은 ‘이승만 전 대통령’ 호칭 논란에 대해 사과하라”고 밝혔다.

 

윤희석 부대변인은 “국가보훈처장이 이승만 전 대통령 추모식에서 행한 발언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면서 “추모사 내내 이승만 전 대통령을 '대통령'이 아닌 '박사'로만 지칭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부대변인은 “이승만 전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초대 대통령임은 물론 임시정부의 초대 대통령이기도 하다”면서 “건국의 기준을 어느 쪽으로 잡든 유일무이한 대한민국의 건국 대통령이며 국민들로부터 가장 먼저 대통령으로 불렸던 분이다”고 말했다.

 

이어 윤 부대변인은 “그럼에도 정부를 대표해 추모식에 참석한 국가보훈처장이 대통령을 대통령이라 칭하지 않고 다른 호칭을 썼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면서 “국가보훈처는 통상적으로 박사와 대통령 모두가 이 전 대통령을 칭하는 표현이라고 해명했지만 1년에 한 번 있는 공식 추모식에서 비공식 호칭을 쓰며 추모사를 하는 정부 대표는 본 적이 없다”라며 “추모사를 보훈처장 개인이 혼자 쓰지는 않았을 터인데, 그렇다면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한 이 정부의 인식을 짐작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윤 부대변인은 “국가보훈처는 국가유공자의 예우시책과 참전군인 및 제대군인 지원사업을 시행하는 국무총리 산하의 중앙행정기관이다”라면서 “일반 국민에게 그리 낯익은 기관이 아님에도 최근 들어 껄끄러운 논란의 중심에 있는 일이 많다”면서 “국가유공자를 예우하는 행정이 어찌 정치와 역사 논쟁의 중심이 되어야 하는지 반문하고 싶다”라며 “할 일은 제대로 하지 않고 엉뚱한 일에만 집중하니 작년 중공군 사진 논란에 이어 올해도 나치 독일군 철모 사진을 6.25 포스터에 넣는 대형 사고가 일어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윤희석 부대변인은 “국가보훈처장은 이번 호칭 논란에 대해 더 진솔하고 더 책임 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면서 “그리고 정상적 보훈행정을 위해 더 확실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균형 있는 보훈과 국민통합에 기여하는 보훈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다짐이 실현될 수 있을지 국민들은 지켜볼 것이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진서연, 그녀만의 매력이 가득 담긴 8월호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