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갑석, “미래통합당의 흠집내기식 인사청문회, 국회의원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마십시오”

“인사청문회는 후보자의 능력을 검증하는 자리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7/29 [11:44]

송갑석, “미래통합당의 흠집내기식 인사청문회, 국회의원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마십시오”

“인사청문회는 후보자의 능력을 검증하는 자리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7/29 [11:44]

▲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대변인. 2020.07.02.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8일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미래통합당의 흠집내기식 인사청문회, 국회의원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마십시오”라고 밝혔다.

 

송갑석 원내대변인은 “27일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는 생산적인 정책 검증이 아닌 확인되지 않은 의혹만 난무했다”고 덧붙였다.

 

송 원내대변인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이면합의서’라며 공개한 문건은 진위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서류의 사본이었다”면서, 후보자에 따르면 대북특사단에서도 합의서가 사실이 아니라고 확인한 바 있다.

 

또한 송 원내대변인은 “인사청문회 시작 전부터 ‘적과의 내통’이라는 색깔론으로 비난을 일삼던 미래통합당은 이제 위조 의혹이 제기된 서류를 근거로 무분별한 흠집내기를 고수하고 있다”면서 “오히려 진위를 확인할 때까지 국정원장 임명을 유보해야 한다며 엄포를 놓았다”고 날을 세웠다.

 

이에 송 원내대변인은 “인사청문회는 후보자의 능력을 검증하는 자리다”라면서 “인사청문회 문화에 대한 국민의 눈높이와 달리, 인정할 수 없는 증거로 의혹 부풀리기에만 몰두한 미래통합당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송갑석 원내대변인은 “주호영 원내대표께 엄중히 요청한다”면서 “국회의원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고 이 문제를 공식화하십시오”라며 “그런 결단이 있다면 미래통합당이 제기하는 의혹이 무엇인지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지창욱, 명동 을지로 도심 ‘힙 폭발’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