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혜진, “긴 장마와 역대급 폭우에 민·당·정 모두 긴장의 끈을 바짝 조여야”

“산사태와 침수, 지반 붕괴 등에 대비하고 발생하는 이재민들에 대한 대책을 시급하게 마련해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8/03 [14:04]

안혜진, “긴 장마와 역대급 폭우에 민·당·정 모두 긴장의 끈을 바짝 조여야”

“산사태와 침수, 지반 붕괴 등에 대비하고 발생하는 이재민들에 대한 대책을 시급하게 마련해야”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8/03 [14:04]

▲ 지난밤 충남지역에 폭우가 내린 가운데 4일 오전 충남 천안시 동남구 고추시장에서 봉사자들이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오늘 3일 논평에서 “긴 장마와 역대급 폭우에 민·당·정 모두 긴장의 끈을 바짝 조여야”를 밝혔다.

 

안혜진 대변인은 “전국에 내린 폭우로 인해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과 소중한 가족을 떠나보내신 유가족 분들께 깊은 애도를 표하며 진심 어린 위로의 말씀드린다”라며, 또한 “실종자분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며 더 이상 폭우로 인한 피해가 없길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안 대변인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도 가장 높은 대응 수위인 비상 3단계가 가동되었다”면서 “그야말로 국가적인 재난이다”라며 “산사태와 침수, 지반 붕괴 등에 대비하고 발생하는 이재민들에 대한 대책을 시급하게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안 대변인은 “당분간 폭우가 계속 쏟아질 거라 예보되고 있는 만큼, 정부와 지자체는 피해의 최소화와 피해 복구에 국가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주시기 바라며, 국민 여러분께서는 기상정보를 참고하시어 더 이상의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셔야 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안 대변인은 “재난현장 일선에서 국민의 안전을 위해 몸을 아끼지 않고 구조 활동에 나서는 구조 대원분들께 존경과 감사를 표하며, 구조 활동 중에도 안전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더 이상의 사고가 없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안혜진 대변인은 “언제나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국민의당은 이번 폭우에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그 어떤 노력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의류 화보로 전한 우아한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