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철, “윤희숙 의원의 발언이 사이다? 주거안정성 핵심을 잘못 짚은 발언”

“서민주거안정에 관한 토론이 이제 제자리를 찾아가기를 바란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8/03 [14:14]

김종철, “윤희숙 의원의 발언이 사이다? 주거안정성 핵심을 잘못 짚은 발언”

“서민주거안정에 관한 토론이 이제 제자리를 찾아가기를 바란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8/03 [14:14]

▲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5분 발언하고 있다. 2020.07.30.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오늘 3일 브리핑에서 “윤희숙 의원의 발언이 사이다? 주거안정성 핵심을 잘못 짚은 발언”이라고 밝혔다.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지난주 본회의에서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이 이번에 통과된 임대차법으로 인해 전세가 훨씬 빠른 속도로 사라질 것이며, 결국 매물이 사라지거나 월세 전환을 통해 임차인들의 고통이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이 발언은 사이다 발언으로 불리며 호응을 얻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김 선임대변인은 “윤 의원이 이번 임대차법을 두고 심사과정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한 지적은 옳다”면서 “그러나 윤 의원의 발언은 주거안정성의 핵심을 잘못 짚은 발언이다”고 꼬집고 나섰다.

 

이어 김 선임대변인은 “윤희숙 의원 본인도 인정했지만 전세가 줄고 월세가 느는 현상은 이미 지속적으로 관찰된 현상이다”라면서 “국토교통부의 주거실태조사에 따르면, 전세가구는 1995년 29.7%, 2010년 21.7%에 이어 2019년에는 15.1%로 줄었고, 월세가구(반전세+월세포함)는 1995년 14.5%에서 2019년 23%로 증가했다”라며 “즉 지난해 순전세는 전체 가구의 15.1%에 지나지 않았고 이미 월세 또는 ‘반전세+월세’가 대세로 자리 잡아가고 있었던 것”이라고 했다.

 

또한 김 선임대변인은 “지난해 잠시 전세 감소가 주춤했는데 이는 갭투자의 성행과 관련이 있다”면서 “갭투자를 하려면 전세를 안고 하는 것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라며 “갭투자가 성행하지 않았다면 전세 감소는 계속 이어져 왔을 것”이라며 “그런 점에서 이번 임대차법이 마치 전세소멸의 상당한 근거인 것처럼 말하는 것은 통계와도 맞지 않는다”라며 “향후 순전세의 소멸은 집값의 등락으로 이득을 보느냐 마느냐와 관계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김 선임대변인은 “가장 큰 문제는 윤 의원이 주거안정성의 핵심을 짚지 못했다는 것”이라면서 “주거안정성의 핵심은 ‘한 집에서 얼마나 오래 거주할 수 있느냐’이다”며 “우리나라 임차인 가구의 평균 거주기간은 3.4년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 선임대변인은 “수도권의 경우 한 집에 2년 미만 거주한 임차인이 무려 40%가 넘는다”라면서 “들에게 가장 고통스러운 것은 2년 남짓의 기간마다 이사를 가야 하는 것”이라며 “이사를 할 때마다 들어가는 이사 비용과 그때마다 들어가는 만만치 않은 복비는 이번에 임대차법이 통과되지 않았으면 훨씬 더 자주 발생할 수밖에 없었던 ‘숨겨진 월세’에 다름 아니다”면서 “임대차법의 통과로 인해 서민들은 숨겨진 월세를 아끼는 효과를 거두게 된 셈이다”고 밝혔다.

 

앞서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윤 의원의 발언대로 임대차법은 더 치열한 토론을 거쳐야 했다”면서 “그러나 그 방향은 서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계약갱신청구권 기간을 늘리고, 임대료 상승률을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연동하여 통제하는 방향이었다”라며 “우리보다 월세가 비싸지만 주거만족도는 더 높은 유럽 복지국가들은 한 집에서 오래 거주할 수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라면서 “공공임대주택 비율이 높고, 세입자들의 계약갱신청구권을 우리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길게 보장하기 때문이다”며 “서민주거안정에 관한 토론이 이제 제자리를 찾아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의류 화보로 전한 우아한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