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우리동네딜리버리 모바일앱 19일 정식 론칭

서울 지역의 경우 구 단위로 선택 가능하다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0/08/19 [08:54]

GS리테일, 우리동네딜리버리 모바일앱 19일 정식 론칭

서울 지역의 경우 구 단위로 선택 가능하다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0/08/19 [08:54]

▲ GS리테일이 우리동네딜리버리 모바일앱을 19일에 정식 론칭했다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GS리테일이 일반인 배달 플랫폼 우리동네딜리버리 모바일앱(이하 우딜앱)을 19일 론칭했다.

우딜앱은 일반인들이 배달원으로 참여할 수 있게 한 모바일앱으로 GS리테일이 8월 3일부터 테스트를 진행했었다. 이를 통해 만 18세 이상이면 누구나 우친(우리동네딜리버리친구: 배달자)으로 참여가 가능하며 ‘요기요’로 주문된 GS25 상품을 주문자에게 배달할 수 있다.

우딜앱은 19일부터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 이용자들이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통해 다운로드받을 수 있고 애플 앱스토어에서는 연내에 추가로 선보여질 계획이다. 배달 서비스 가능 범위는 서울 전 지역의 GS25 점포이며 8월 말부터는 전국으로 확대된다.

우친으로 참여하려면 다운로드받은 우딜앱에 이름·생년월일·계좌 정보 등을 등록하고 배달 활동 지역을 선택하면 된다. 배달 활동 지역은 우친이 주로 거주하는 지역을 한 군데 지정할 수 있으며 서울 지역의 경우 구 단위로 선택 가능하다.

GS리테일은 30년간 GS25 광장점을 운영해 오다가 최근 은퇴한 장영은 씨(74세)를 1호 우친으로 위촉해 등록을 마쳤다.

장영은 씨는 “30년간 GS25의 역사와 함께해온 세월을 뒤로 하고 이제 1호 우친으로 활동하며 친환경 배송을 실천해 지역 사회에 작은 기여를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우딜 서비스는 3일부터 서울시 13개 GS25를 대상으로 체험단 운영을 통해 2주에 걸친 최종 테스트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이 기간 중 모든 주문 건이 30분 내로 배달 처리 완료됐다. 주로 점심시간과 저녁 시간에 도시락과 1+1 등의 행사 상품들이 많이 주문됐고 1건의 주문 당 평균 결제금액은 1만6200원이었다.

전진혁 우리동네딜리버리 태스크포스팀장은 “기존 배달 서비스들은 배송자가 여러 주문 건을 모아서 배송하는 경우가 많아 배달까지 한 시간가량 소요됐는데 우딜앱이 배달소요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우딜앱이 지역 밀착 기반의 친환경, 건강 배달 플랫폼으로 자리 잡고 경영주에게는 배달 비용 절감의 효과를 가져다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딜의 배달 과정은 고객이 요기요 모바일앱을 통해 GS25 배달 상품 주문을 완료하면 중계 업체인 푸드테크를 통해 우딜앱에 전달되고 우딜앱을 통해 우친들이 주문 콜을 잡아 고객에게 도보 배달을 완료하는 순서로 이뤄진다. GPS 기반의 모바일앱이므로 주문 콜을 잡기 위해서 GPS 모드를 활성화해야 한다. 우친들은 배달 1건당 2800원에서 3200원을 GS리테일로부터 받을 수 있다. 배달 가능 반경은 도보 배달을 고려해 주문 상품을 픽업하는 해당 GS25로부터 1.5km 내 지역으로 한정되며 배달 상품의 중량은 5kg을 넘지 않는 건에 대해 가능하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의류 화보로 전한 우아한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