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이유 여하 불문하고 대단히 송구한 마음"

"비극이 반복되는 대립의 역사는 이제 끝내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9/29 [09:52]

문재인 대통령, "이유 여하 불문하고 대단히 송구한 마음"

"비극이 반복되는 대립의 역사는 이제 끝내야"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9/29 [09:52]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8일)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매우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 발생했다"며 "아무리 분단 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었다"고 말했다.  © <사진제공=청와대>



-"사실관계 규명 및 재발 방지 방안 마련 절실히 필요"

-"군사통신선만큼은 복구해 재가동할 것을 북측에 요청"

-"추석 연휴, 몸은 떨어져 있어도 마음만은 함께하길 희망"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8일)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매우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 발생했다"며 "아무리 분단 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되었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유가족들의 상심과 비탄에 대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 받은 충격과 분노도 충분히 짐작하고 남는다"며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정부로서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라고도 밝혔다.

 

아울러 "이같은 비극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국민의 생명 보호를 위한 안보와 평화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정부의 책무를 강화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북한 당국은 우리 정부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요구한지 하루 만에 통지문을 보내 신속히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며 "사태를 악화시켜 남북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북한의 분명한 의지 표명"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이 우리 국민들께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해온 것에 대해 각별한 의미로 받아들인다"며 "북한의 최고 지도자로서 곧바로 직접 사과한 것은 사상 처음 있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런 뒤,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의 사실관계를 규명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실질적 방안을 마련하는 것은 남북 모두에게 절실히 필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유사 사건이 발생하지 말아야 한다는 남북의 의지가 말로 끝나지 않도록 공동으로 해법을 모색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비극이 반복되는 대립의 역사는 이제 끝내야 한다"며 "이번 사건을 풀어 나가는 데에서부터 대화의 불씨를 살리고, 협력의 물꼬를 터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적어도 군사통신선만큼은 우선적으로 복구해 재가동할 것을 북측에 요청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이틀 후면 추석 연휴가 시작된다"며 "몸은 떨어져 있어도 마음만은 함께하며, 지친 몸과 마음에 작은 쉼표를 찍고 재충전하는 시간이 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명절 연휴에도 일을 해야만 하는 사람들과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마음을 나눌 수 있길 기대한다"며 특별히 분단의 상처를 안고 있는 분들과 북녘에 고향을 둔 실향민들께 위로의 말을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정려원, 여신 방불케 하는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