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 “국민의힘은 백해무익한 막말정치 중단해야”

“국민의힘은 꺼내어 놓은 말과 글은 시간이 흐를수록 무거워지는 법”명심해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0/08 [09:21]

허영, “국민의힘은 백해무익한 막말정치 중단해야”

“국민의힘은 꺼내어 놓은 말과 글은 시간이 흐를수록 무거워지는 법”명심해야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0/08 [09:21]

▲ 7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방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한기호 국민의 힘 의원이 오후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방일보 제공) 2020.10.07.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허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7일 오전 현안 서면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은 백해무익한 막말 정치를 중단하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허영 대변인은 “정치인에게 말과 글은 무기와도 같다”면서 “잘 못쓰게 되면 언제든 자신을 해치는 흉기가 된다”고 덧붙였다.

 

허 대변인은 “최근 국민의힘 한기호 의원이 쏟아내고 있는 말과 글을 보며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라면서 “장관의 남편을 비판한다며 부부의 사생활까지 들춰내어 비아냥거린다면, 그것은 모욕이자 한낱 비난에 불과하다”라며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을 오물 쓰레기라고 표현하는 것은 휘하의 60만 국군장병 전체를 비하하는 것과 같다”고 꼬집고 나섰다.

 

이어 허 대변인은 “이 같은 막말은 군 장성 출신이자 공인인 한기호 의원 본인을 찌르는 칼끝과도 같다”면서, 과거 세월호 참사 당시, 그는 “북괴 지령에 놀아나는 좌파 단체가 정부 전복 작전을 전개할 것”이라는 막말로 구설에 올랐다. 2013년에는 임신 중 뇌출혈로 사망한 여군 중위가 순직 처리된 것을 두고 “당사자에게도 귀책 사유가 있다”고 말한 뒤 하루 만에 사과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허 대변인은 “도리를 지키는 정치를 하겠다던 한 의원의 다짐은 온데간데없고, 또다시 막말로 국민들께 상처를 주고 있다”면서 “과거 발언까지 회자되며 잊혀진 상처도 들춰지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전·현직의원들의 언행이 도를 넘지 않도록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영 대변인은 “막말은 정치를 희화화하고 국회의 품격을 떨어뜨리는 행위다”라면서 “국민의힘은 꺼내어 놓은 말과 글은 시간이 흐를수록 무거워지는 법”이라는 옛 격언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Heo Young, “the power of the people should stop the unprofitable dead end politics”

It is important to keep in mind, “The power of the people is how the words and writings that are brought out become heavier as time passe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Heo-young,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pending issue on the morning of the 7th, "I hope the power of the people will stop politics, which is not profitable."

 

Spokesman Heo Young added, “To a politician, words and writing are like weapons,” he added. “If they are wrong, they are always a weapon to harm themselves.”

 

Spokesman Huh said, “I can't help but regret looking at the words and writings that Rep. Han Ki-ho is pouring out of the power of the people. If you criticize the minister's husband and even reveal the couple's private life, it is only an insult and criticism. “To describe the president, who is the commander-in-chief of the army as garbage, is like degrading all 600,000 soldiers in the armed forces under his command,” he pointed out.

 

Spokesman Huh said, “These dead ends are like the tip of a sword that stabbed Rep. Han Ki-ho, a public figure from a military general.” The last word of "" came to the rumor. In 2013, he explained that a female lieutenant who died of cerebral hemorrhage during pregnancy said, "There is a reason attributable to the party," and then apologized after a day.

 

In addition, spokesman Huh said, "A member of the lawmaker's commitment to do politics to protect the dori is nowhere to be found, and he is hurting the people again and again," he said. "The past remarks have been talked about and forgotten wounds are being revealed." Eun emphasized that measures to prevent recurrence should be prepared so that the words and actions of former and incumbent lawmakers do not exceed the limit.”

 

Spokesman Heo Young said, “A final word is an act that caricatures politics and degrades the National Assembly.” He said that he hopes to keep in mind the old adage that “the power of the people is how the words and writings that are brought out become heavier as time passes.”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의류 화보로 전한 우아한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