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석,“라임·옵티머스 의혹에 대한 성역 없는 수사촉구”

“금권유착(金權癒着)을 어떻게 처리할지 국민들이 지켜볼 것”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09:37]

윤희석,“라임·옵티머스 의혹에 대한 성역 없는 수사촉구”

“금권유착(金權癒着)을 어떻게 처리할지 국민들이 지켜볼 것”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0/13 [09:37]

▲ 윤희석 국민의힘 신임 대변인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취임인사를 하고 있다. 2020.09.10.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12일 논평에서 “라임·옵티머스 의혹에 대한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윤희석 대변인은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태와 관련된 증언과 증거들이 속속 드러나면서 그 실체가 밝혀지고 있다”면서 “단순한 의혹이라 하기엔 하나같이 구체적이다”라며 “라임 사태의 주범은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5,000만원을 전달했다고 증언했다”며“이름이 오르내리던 여당 전·현직 의원들도 곧 검찰에 소환된다”고 덧붙였다.

 

윤 대변인은 “옵티머스 펀드도 마찬가지다”라면서“펀드 대표가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문건에 따르면 민주당 등 정관계 인사들이 수익자로 참여해 펀드 설정과 운용에 관여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윤 대변인은 “두 사건 모두 대한민국 금융 질서를 무너뜨리고 국민적 신뢰를 배반한 권력형 비리의 전형이다”면서 “국민을 위해 일해야 할 여권 인사들이 국민의 호주머니를 털기 위해 은밀하고 치밀하게 팀플레이를 한 것 아닌가”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에 윤 대변인은 “하지만 검찰 수사는 믿기 어려울 정도로 부실하고 지지부진하다”라며 “추미애 법무장관이 연이은 코드 인사로 검찰총장을 고립무원으로 만들고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을 해체해 버린 결과다”고 꼬집고 나섰다.

 

또한 윤 대변인은 “경제 불황에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쳤다”면서 “이 와중에 권력으로 국민을 속이고 자기 배를 불렸다”라며 “적당히 덮으려 해서는 안 된다”며 “의혹을 철저히 밝힐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한다”면서 “ 검찰이 이 사태의 진상을 명백히 밝힐 것을 대통령이 지시해야 한다”라며 “필요하다면 특검 도입도 주저할 이유가 없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윤 대변인은 “금권유착(金權癒着)을 어떻게 처리할지 국민들이 지켜볼 것”이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Hee-Seok Yoon, “Calling for investigation without sanctuary for Lime Optimus allegations”

“The people will see how to deal with the coincidence of money.”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12th, spokesman Yoon Hee-seok of People's Strength said, "I urge an investigation without sanctuary on the suspicion of Lime and Optimus."

 

Spokesman Yoon Hee-seok said, “As testimonies and evidences related to the Lime-Optimus Fund crisis are revealed one after another, the substance is being revealed.” He testified that he had delivered the message,” he added, adding that “ex- and current lawmakers of the ruling party, whose names were up and down, will soon be summoned to the prosecution.”

 

Spokesman Yoon said, "The same goes for the Optimus Fund." "According to a document known to have been prepared by the fund's representative, political figures such as the Democratic Party participated as beneficiaries and were involved in fund setting and management."

 

"Both cases are the epitome of power-type corruption that broke the Korean financial order and betrayed public trust," said spokeswoman Yoon. Isn't it?” he voiced criticism.

 

In response, spokesman Yoon pointed out, "However, the prosecution investigation is unbelievably poor and poorly supported." .

 

In addition, spokesman Yoon said, “The economic recession and the Corona 19 incident overlapped.” “In the midst of this, he deceived the people with power and blew his own boat,” he said. “We should not try to adequately cover it. Emphasized that.

 

Spokesman Yoon Hee-seok strongly argued that "President Moon Jae-in must come forward in person," and "the President must instruct the prosecution to make clear the truth of this situation."

 

Spokesman Yoon said, "The people will watch how to deal with the coincidence of money."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의류 화보로 전한 우아한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