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라임·옵티머스, 진실 규명위해 특검 구성해야”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지 말고 진실 규명을 위한 독립적 수사가 수반되어야만 한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17:02]

김예령, “라임·옵티머스, 진실 규명위해 특검 구성해야”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지 말고 진실 규명을 위한 독립적 수사가 수반되어야만 한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0/13 [17:02]

▲ 김예령 국민의힘 신임 대변인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취임인사를 하고 있다. 2020.09.10.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13일 논평에서 “라임·옵티머스, 진실 규명위해 특검 구성해야”고 밝혔다.

 

김예령 대변인은 “지금껏 나온 정황들만 보아도 라임·옵티머스는 전형적인 ‘권력형 비리 게이트’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라임에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비롯한 정부여당 인사들이 거론되고, 옵티머스에선 20여명의 정관계 인사들이 적힌 내부문건이 공개되는 등 정권이 깊숙이 연루된 증언과 증거가 속속 드러나고 있으니 말이다”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김 대변인은 “전 청와대 행정관이 옵티머스 지분 보유를 숨긴 채 금융업계 및 당국 감시업무를 담당하는 민정비서관실에서 근무한 사실은 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다”면서“남편은 부인의 청와대 근무 이후 옵티머스에서 3배 높은 월급을 받았다고 하고, 옵티머스 김재현 대표가 펀드 판매액 일부를 해외로 빼돌려 비자금 조성을 시도했다는 진술도 나왔다”고 전했다.

 

이에 김 대변인은 “최대 판매사인 한 증권사는 고작 ‘7쪽짜리 상품제안서’를 보고 초고속 승인을 한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라면서 “그럼에도 검찰은 ‘꼬리자르기식 기소’ ‘시간끌기 수사’로 일관해왔다”라며 “ 지난 7월경 핵심단서를 확보하고도 세 달 가량이나 손 놓고 있었던 것”이라며 “그 사이 핵심 인물들은 잠적하거나 서로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한 상황이다”고 꼬집고 나섰다.

 

또한 김 대변인은 “이 와중에 추미애 장관은 펀드 비리를 전담하던 검찰 증권범죄합수단을 폐지시키고, 4차례의 검찰 인사를 통해 정권비리 수사팀을 와해시켰다”고 날을 세웠다.

 

특히 김 대변인은 “어제 윤석열 총장이 나서 수사팀 대폭 증원을 지시했지만 이성윤 지검장이 이끄는 검찰수사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까? 추 장관은 ‘오해’, ‘가짜문서’라며 여전히 암묵적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있고, 청와대 인사 연루설이 끊임없이 불거지는데도 정부와 대통령은 못 들은 척 침묵 중이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김 대변인은 “이 정권 들어 창대하게 시작했다 빈 수레로 돌아 온 수사가 한두 번이 아니다”면서 “현 친정권 검사들의 수사 의지와 능력에 대해 더 이상 신뢰할 수도, 기다리기도 힘들다”고 밝혔다.

 

김예령 대변인은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지 말고 진실 규명을 위한 독립적 수사가 수반되어야만 한다”면서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라도 측근의 부조리에 양심을 팔지 말고 국민을 책임지는 대통령으로서의 진리를 찾고 그 책무를 다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Kim Ye-ryeong, “Lime and Optimus, Special Prosecutors Need to Be Organized to Find out the Truth”

“Independent investigation must be followed to investigate the truth without covering the eyes and ears of the people.”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In a commentary on the 13th, Ye-ryeong Kim, spokesman for the People's Strength, said, "Lime·Optimus, must form a special prosecutor to clarify the truth"

 

Spokesman Kim Ye-ryeong added, "Lim and Optimus are typical'power-type corruption gates' based on the circumstances that have been released so far."

 

Spokesman Kim said, "Because the testimony and evidence that the regime is deeply involved in are being revealed one after another, such as the former president of the Blue House and other ruling party officials in Lime, and internal documents containing more than 20 political parties in Optimus."

 

In addition, spokesman Kim said, “It was a long time beyond the fact that the former Blue House administrator worked in the office of the civil administration secretary in charge of monitoring the financial industry and authorities while hiding their stake in Optimus.” He said he received a three-fold higher salary, and there was a statement that Kim Jae-hyun, CEO of Optimus, attempted to raise a slush fund by depriving some of the fund's sales abroad.”

 

In response, spokesman Kim said, "It is reported that one securities company, the largest seller, has only seen the '7-page product proposal' and approved high-speed approval." “It was about three months after securing the key clues around last year,” he said. “In the meantime, the key people are in a hurry to go to bed or take responsibility for each other.”

 

In addition, spokesman Kim said, "In the midst of this, Minister Choo Mi-ae abolished the prosecution's securities crime instrument, which was in charge of fund corruption, and destroyed the governmental corruption investigation team through four prosecution personnel."

 

In particular, spokesman Kim said, “Yesterday, President Yoon Seok-yeol ordered a significant increase in the investigation team, but can the prosecution investigation led by District Prosecutor Lee Seong-yoon be properly carried out? Minister Chu raised the voice of criticism, saying, “Misunderstandings” and “fake documents” are still presenting tacit guidelines. Even though the rumors of the Blue House personnel involvement are constantly rising, the government and the president are pretending not to be heard.”

 

Meanwhile, spokesman Kim said, "It is not once or twice that the investigation came back to an empty wagon that started with this regime," and said, "It is difficult to trust and wait for the prosecutors' will and ability to investigate anymore."

 

Spokesman Kim Ye-ryeong said, “An independent investigation must be carried out to clarify the truth without covering the eyes and ears of the people.” “In addition, President Moon Jae-in has no longer sold his conscience to the absurdity of his aides, and he is responsible for finding the truth as a president who is responsible for the people. I hope you will do everything.”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의류 화보로 전한 우아한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