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증권범죄, 특검을 도입하고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을 부활하라”

“국감에서 지적을 받자 '수사팀을 보강하겠다'는 것은 사후약방문”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0/14 [09:33]

박정희, “증권범죄, 특검을 도입하고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을 부활하라”

“국감에서 지적을 받자 '수사팀을 보강하겠다'는 것은 사후약방문”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0/14 [09:33]

▲ 박정희 민생당 대변인     ©<사진제공=민생당>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박정희 민생당 대변인은 13일 논평에서 “증권범죄, 특검을 도입하고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을 부활하라”고 밝혔다.

 

 

박정희 대변인은 “신라젠과 라임사건을 한창 수사 중에 증권범죄의 전담 수사를 하던 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수단')을 비직제조직이라는 이유로 폐지했다”면서 “폐지과정에서 금융위의 우려 의견 제시 여부에 대해서도 논란이 있다”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이번 국감과 재판 증언으로 드러난 바와 같이, 증권범죄는 사기와 로비 등으로 얽혀 있고 사기 수법 등도 신종기법을 쓰며 금감원과 금융위 등에 관련 문건이 산재해 있다”라며 “여러 관련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되어 수년간의 조사를 담당해 온 전문수사단이 반드시 필요한 이유다”고 설명했다.

 

또한 박 대변인은 “형사부나 금융조사부만으로는 권력형 증권범죄를 수사하는 데 한계가 있다”라면서 “수사를 보강하기는커녕 인사조치를 통해 기존 조사부를 해체하기도 했다”며 “국감에서 지적을 받자  '수사팀을 보강하겠다'는 것은 사후약방문이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박정희 대변인은 “금융과 증권 범죄의 피해자들은 교묘하고 복잡한 사기기법에 취약한 개미투자자들이 대부분이고, 가해자들은 전직 관료들의 전관예우를 이용한 로비로 빠져나가고 있어 자본시장 관련 범죄가 근절되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금번 증권범죄에 대해 특검을 도입하고, 증권범죄합동수사단 부활”을 촉구했다.

 

penfree1@hanmail.net

 

 

Park Jung-hee, “Introduce securities crimes, special prosecutors, and revive the joint securities crime investigation team”

“After receiving criticism from the national government, it is a post-mortem visit to'reinforce the investigation team'.”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13th, Park Jung-hee, a spokesman for the Minsaengsang Party, said, "Introduce securities crimes and special prosecutors, and revitalize the joint securities crime investigation team."

 

 

Spokesman Park Jeong-hee said, “The joint securities crime investigation team ('Sudan'), which was dedicated to investigating securities crimes in the midst of the investigation into the case of Shillazen and Lime, was abolished because it was a non-employee organization. There is also controversy about whether to present it.”

 

Spokesman Park said, “As revealed by the testimony of the National Supervisory Service and the trial, securities crimes are intertwined with fraud and lobbying, and fraud techniques are also used in new techniques, and documents related to the FSS and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are scattered. This is why a professional investigation team that has been in charge of investigations for many years is absolutely necessary.”

 

In addition, spokesman Park said, "There is a limit to investigating power-type securities crimes only with the criminal investigation department or the financial investigation department," he said. "Instead of reinforcing the investigation, we dismantled the existing investigation department through personnel measures." 'I will do it' is a post-mortem visit.”

 

Spokesman Park Jeong-hee said, “The victims of financial and securities crimes are mostly ant investors who are vulnerable to sophisticated and complex fraudulent techniques, and the perpetrators are escaping to lobbying using the public courtesy of former officials, so crimes related to the capital market continue without eradication.” Pointed out.

 

Spokesman Park urged, "Introduce a special prosecution for this stock crime, and revitalize the joint stock crime investigation team."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의류 화보로 전한 우아한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