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혜진, “거짓과 오만이 가득 찬 국감에 좌절한 국민! 누가 위로해야 하나”

“상식이 무너져버리고 정의가 죽어버린 나라는 희망이 없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0/14 [10:14]

안혜진, “거짓과 오만이 가득 찬 국감에 좌절한 국민! 누가 위로해야 하나”

“상식이 무너져버리고 정의가 죽어버린 나라는 희망이 없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0/14 [10:14]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한법률구조공단,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정부법무공단, 이민정책연구원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12.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13일 논평에서 “거짓과 오만이 가득 찬 국감에 좌절한 국민! 누가 위로해야 하나”를 밝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 씨(27)의 군 휴가 관련하여 지난달 1일과 14일 대정부 질문 시 “보좌관이 뭐 하러 사적인 지시를 받겠느냐” “보좌관에게 연락을 지시한 사실이 없다”라고 부인한 추 장관이 담당 군 지휘관 전화번호를 보좌관에게 카톡 메시지로 건네고 이후 후속적인 보고를 받은 것들이 검찰 조사과정에서 구체적 사실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안혜진 대변인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가 있었던 어제, 거짓 진술로 국민을 기망한 추 장관이 이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하는 것이 마땅하다는 야당 의원들의 요구에 ‘결코 거짓을 말한 적이 없다’며 ‘단지 기억하지 못했을 뿐’이라고 너무도 당당히 항변하는 추 장관의 모습에서 기득권을 가진 자의 가증스러운 내면이 여실히 보였다”면서 “자신의 27번의 거짓말이 만천하에 드러난 상황에서도 도리어 27번 자신을 윽박질렀다며 꼿꼿하게 도끼 눈을 뜨는 추 장관의 멘탈은 전 세계 정치인을 통틀어 가히 최고 수준이다”고 덧붙였다.

 

안 대변인은 “자신이 주고받은 문자가 있는데도 불과 3년 전 기억조차 안 난다면, 이는 국정위원으로 자격이 없다”면서 “만약 그렇지 않다면, 앞으로 모든 피의자들이 물적증거가 있더라도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하면 불기소 처리를 해야 할 판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스타 의원으로 부각할 기회를 노렸다는 듯 ‘과거를 어떻게 다 기억하겠느냐’며 야당 의원의 질의에 말끝마다 개입하더니 급기야 추 장관 대신 나서서 답변을 하는 등 국정 감사 현장을 국정 감싸는 현장으로 변질시켰다”고 밝혔다.

 

또한 안 대변인은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은 스스로 여당 의원임을 증명이라도 하듯 중립을 고수하지 않았고 국감 현장을 대국민 개그 프로그램 주연을 발탁하는 오디션장으로 착각하는 의원들 덕분에 대한민국 정치 선진화를 열망하는 국민의 기대를 단칼에 무너뜨린 것도 기필코 철퇴를 가할 일이다”고 날을 세웠다.

 

안 대변인은 “자신이 남긴 메시지가 버젓이 드러났는데도 기억에 없다며 얼버무리는 그런 사람을 법무부 수장 자리에 앉히고 이를 엄호하느라 궤변도 불사하는 자들이 득세하고 있는 우리나라 정치 현실이 한없이 부끄러워진다”고 일침을 쏟아냈다.

 

특히 안 대변인은 “질문 취지에 맞지 않은 답변으로 단순히 시간을 끌기 급급하고 적반하장식 화법과 불성실한 태도로 감사위원들의 질문에 콧방귀를 뀌며 응수하는 피감기관장의 모습은 상상할 수 없는 의회 본연의 역할을 망가뜨리는 테러이며 올바른 국정운영을 위해선 반드시 사라져야 할 행태다”고 꼬집었다.

 

한편 안혜진 대변인은 “상식이 무너져버리고 정의가 죽어버린 나라는 희망이 없다”면서 “국민을 존경하고 경외하는 것까지는 바라지 않아도, 국민을 농락하는 일은 결코 용서되어선 안된다”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현 정권의 오만방자함과 내로남불 행태를 더 이상 간과하지 않을 것이며 국민 모두에게 한 점 부끄러움이 없는 새 정치를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Ahn Hye-jin, “A people frustrated by a national sentiment full of lies and arrogance! Who Should Comfort”

“There is no hope in a country where common sense is destroyed and justice is dead”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Ahn Hye-jin, a spokesman for the People's Party, said in a commentary on the 13th, “A people frustrated by the national sentiment full of lies and arrogance! Who should comfort me.”

 

When questioning the government on the 1st and 14th of last month regarding the military leave of Justice Minister Chu Mi-ae's son, Mr. Seo Mo (27), Minister Chu denied that "there is no fact that he has ordered an aide to be contacted?" The phone number of the commander in charge was handed over to the aide as a KakaoTalk message, and subsequent reports were revealed during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Regarding this, spokesman Ahn Hye-jin said, “Yesterday, when the National Assembly's Legislative and Judicial Committee was audited by the state administration, Minister Chu, who deceived the public with a false statement, responded to the demands of opposition lawmakers that it is appropriate to apologize to the public. "I just didn't remember it." In the appearance of Minister Chu, who protested so boldly, I could clearly see the abominable inner side of the vested person. "Although his 27 lies were revealed under all circumstances, he struck himself upright and said that he had axed himself 27 times. "Chu's mentality, who opens his eyes, is among the best among politicians around the world."

 

Spokesperson Ahn said, “If you can't even remember three years ago even though you have a text message you've exchanged, you are not eligible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f not, if you do not remember all the suspects in the future, even if they have physical evidence, they will be prosecuted. It's the plate to do,” he pointed out.

 

Spokesman Ahn said,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Rep. Kim Nam-guk was aiming for an opportunity to stand out as a star congressman. “How do you remember the past?” He intervened with opposition lawmakers’ inquiries. It has transformed into a field surrounding state affairs.”

 

In addition, spokesman Ahn said, “The chairman of the Legislative and Judicial Committee did not adhere to neutrality as if proving that he was a member of the ruling party, and the people's expectation for the advancement of Korean politics thanks to the congressmen who misunderstood the scene as an audition venue to lead the public comedy program. Destroying the with a single knife is surely a matter of adding a mace.”

 

Spokesman Ahn poured out, “I am ashamed of the political reality of Korea, which is prevailed by those who are preoccupied with the sophistication of putting such a person at the head of the Ministry of Justice and covering it, saying he does not remember his message even though it has been revealed. Worked.

 

In particular, spokesman Ahn said, “The appearance of the head of the audited body who simply rushes time with an answer that does not fit the purpose of the question, and responds by snorting and responding to the questions of the audit committees with a red-and-death style and unscrupulous attitude plays an unimaginable role in the council. It is a terror that destroys, and it is a behavior that must disappear for proper state administration.”

 

Meanwhile, spokesman Ahn Hye-jin said, “There is no hope in a country where common sense has collapsed and justice has died.” “Even if we do not want to respect and revere the people, it should never be forgiven to fool around the people.”

 

The People's Party said that it will no longer overlook the arrogance of the current regime and the behavior of South Korea, and that it will implement a new politics without any shame to all the peopl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정려원, 여신 방불케 하는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