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준, “21대 국회 첫 국감은 국감다운 국감이 되어야”

“야당은 이번 국감에서 ‘맹탕 국감’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0:14]

박성준, “21대 국회 첫 국감은 국감다운 국감이 되어야”

“야당은 이번 국감에서 ‘맹탕 국감’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0/15 [10:14]

▲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1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7.29.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4일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21대 국회 첫 국감은 국감다운 국감이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정쟁을 위해 무분별하게 증인을 요구해 놓고 증인채택에 실패하자 ‘방탄 국감’이라고 비판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오히려 야당은 이번 국감에서 ‘맹탕 국감’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이번 국감이 ‘야당의 시간’이 될 거라고 선언했지만 정작 국정에 대한 평가와 정책대안 제시는 없었다”라면서 “시작부터 무리한 증인 요구와 정쟁에만 빠져 제대로 된 국감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박 원내대변인은 “오늘(14일) 국민의힘 농해수위 위원들은 정치적 목적을 갖고 소연평도를 방문하는 ‘이벤트 국감’을 했다”라며 “우리 국민이 피살된 안타까운 사건을 이용해 ‘북풍’의 불씨를 살리려는 국민의힘이 행태가 안쓰럽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발언을 놓고도 국민의힘의 ‘북풍 정치’는 계속됐다. 어제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종전선언이 “대한민국에 종말을 불러올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고, 국민의힘 외통위 위원들은 외통위 국정감사에서 “비핵화가 전제되지 않은 종전선언이 어떻게 가능하냐”며 이에 대해 박 원내대변인은 “시대착오적 사고를 그대로 드러냈다”지적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종전선언과 비핵화는 함께 가야 한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완전한 비핵화, 두 가지 목표를 함께 갖고 종전선언을 추진하고 있다”라며 “그리고 국제사회의 다수는 이러한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정책을 인정하고 지지하고 있다”고 했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제21대 국회 첫 국정감사도 어느덧 중반전에 접어들었다”면서 “ 민주당은 앞으로 정책 국감을 통해 이번 국감이 ‘국감다운 국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Park Seong-jun, “The first national sense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should be the national sense of the national government”

“The opposition party is being criticized for being the “Mengtang Governor” in this national governance.”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Park Seong-joon,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afternoon of the 14th, "The first national congress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should be the national sentiment of the national government."

 

Park Seong-jun, a spokesman for the hospital, said, “The power of the people indiscriminately demands witnesses for political conflict, and is criticized as a'bulletproof national control' after failing to adopt witnesses.' "He added.

 

Park said, “The power of the people declared that this government official would be the'time for the opposition party', but there was no evaluation of the state administration and suggestion of policy alternatives. I couldn't give it to you.”

 

“Today (14th), the members of the National Power of Agriculture and Marine Affairs Commission conducted a'event gukgam' to visit Soyeonpyeongdo Island," said a spokesperson in the hospital. “Today (14th), using the unfortunate incident in which our people were murdered, The people’s power to save it is unfortunate.”

 

Regarding President Moon Jae-in's remarks about the end of the war, the “northern politics” of the people's strength continued. Yesterday, Chairman Kim Jong-in said that the declaration of an end to the end of the war in Korea "has no choice but to bring an end to the Republic of Korea," and members of the Foreign Communications Commission said, "How is it possible to declare an end to the war without denuclearization?" The spokesman pointed out that "the anachronistic thinking was revealed as it is."

 

“The Declaration of the End of War and Denuclearization must go together,” said Park Na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s pursuing the Declaration of an End to the War with two goals: permanent peace and complete denucleariz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We recognize and support the policies of the Korean Peninsula."

 

Park Seong-joon said, “The first national audit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has already entered the middle of the war,” and said, “The Democratic Party will do its best to make this national government a “national feeling of national control” through policy national inspection in the futur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정려원, 여신 방불케 하는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