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추가 생산 완료

두 번째 배치 생산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0/10/14 [11:10]

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추가 생산 완료

두 번째 배치 생산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0/10/14 [11:10]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GC녹십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혈장치료제가 추가 생산을 마쳤다.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의 두 번째 배치 생산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혈장치료제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에서 면역원성을 갖춘 항체를 추출해 만드는데 이번 생산에 사용된 혈장은 240리터에 달한다. 이는 첫 번째 투입량보다 약 4배 더 많은 수치다.

회사 측은 임상시험 목적으로 만든 첫 번째 배치와 달리 이번 생산분은 주로 의료 현장의 코로나19 환자 ‘치료 목적’ 사용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임상시험 중인 의약품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승인 아래 생명이 위급하거나 대체치료수단이 없는 환자에게 쓸 수 있다면서 실제로 8월 임상 2상 승인이 나온 직후부터 의료진들의 사용 가능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혈장치료제는 제제 특성상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확보한 만큼만 생산할 수 있다. 혈장 확보를 위해 GC녹십자는 보건당국, 적십자 등과 협력하여 혈장 채혈 기관을 기존 4곳의 의료기관에서 전국의 46곳 ‘헌혈의 집’으로 확대한 상태다. 사실상 향후 생산 지속 여부는 코로나19를 극복한 완치자의 ‘힘’에 달려있는 셈이다.

김진 GC녹십자 의학본부장은 “혈장치료제는 우리 국민들의 힘으로 만들어지는 치료제”라며 “의료 현장에서 사용될 치료제가 신속히 개발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혈장 공여를 원하는 코로나19 완치자는 홈페이지와 콜센터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penfree1@hanmail.net

 

 

GC Green Cross Completes Additional Production of Corona 19 Blood Device

It announced on the 14th that it has completed production of the second batch.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Park Yeon-pa] = GC Green Cross's novel coronavirus infectious disease-19 (Corona 19) blood system has completed additional production.

 

GC Green Cross (CEO Heo Eun-cheol) announced on the 14th that it has completed the production of the second batch of the COVID-19 blood system drug “GC5131A”.

 

The blood system drug is made by extracting antibodies with immunogenicity from the plasma of a cure for Corona 19, and the plasma used for this production amounts to 240 liters. This is about four times more than the first input.

 

The company said that unlike the first batch made for clinical trial purposes, this production is mainly for the use of'treatment' for corona19 patients in the medical field. He added that drugs in clinical trials can be used for patients who are in danger of life or who do not have alternative treatments under the approval of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Due to the nature of the drug formulation, it can be produced only as long as the plasma of a cure for COVID-19 is secured. In order to secure plasma, GC Green Cross has expanded its plasma blood collection facilities from four existing medical institutions to 46 “blood donation houses” in cooperation with health authorities and the Red Cross. In fact, whether or not production will continue in the future depends on the “power” of the cured person who overcomes Corona 19.

 

GC Green Cross Head of Medicine, Jin Kim, said, "The blood system is a therapeutic agent created by the power of our people. We ask for your active interest and participation so that therapies to be used in the medical field can be developed quickly."

 

Meanwhile, those who want to donate plasma can apply through the website and call center.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의류 화보로 전한 우아한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