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해양수산부와 5G 기반 지능형 항만 구축 위해 맞손

지능형 항만 5G 테스트베드 구축 활용·협력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0/10/14 [14:00]

SK텔레콤, 해양수산부와 5G 기반 지능형 항만 구축 위해 맞손

지능형 항만 5G 테스트베드 구축 활용·협력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0/10/14 [14:00]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해양수산부와 부산항터미널,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IPTL사업추진단(부산대학교 주관)과 ‘지능형 항만 5G 테스트베드 구축 활용·협력’ 양해각서를 14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5G 지능형 항만(Intelligent Port)이란 5G 초고속 이동통신 서비스를 이용한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하여 항만 내 화물, 선박, 작업자, 등각 물류자원들 간에 디지털 위치와 상태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하여 자동·자율적으로 물류의 흐름을 최적화하는 항만이다.

이날 양해각서 체결식은 해수부 김창균 장관정책보좌관, 부산항터미널 이준갑 사장, SKT Infra Biz. 심상수 본부장,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김부기 소장, IPTL사업추진단 배혜림 단장 등 5개 기관 대표가 참석했다.

5G 지능형 항만물류 신산업 육성을 위한 △5G 지능형 항만 테스트베드 구축 △5G 네트워크 인프라를 활용한 지능형 항만 운영효율화 및 항만안전 기술개발 △국내 중소기업·스타트업과 연계한 항만 소프트웨어 산업 생태계의 체계적인 육성 지원에 적극 협조하기로 합의했다.

향후 SKT는 해수부와 협력하여 △5G네트워크 인프라 구축 및 시험용 5G 통신모듈 제공 △5G 지능형 항만 전략 추진 및 체계적인 5G 기반 항만물류 산업 생태계 육성 지원 등을 적극 수행할 예정이다.

5G기반 지능형 항만이 성공적으로 구축된다면 보다 빠르고 신속한 자동화된 시스템으로 안정적인 항만 서비스 제공과 안전사고 예방을 통해 항만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고, 운영비 절감은 물론 시스템 유지보수, 자동화 장치운영 및 관리 등 연관 산업의 새로운 시장과 신규 일자리 창출 등 큰 경제적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SKT는 설명했다.

이날 양해각서 체결식에서는 지능형 항만 5G 테스트베드 서비스 시연도 이뤄졌다. 5G 환경에서의 지능형 CCTV 솔루션, 항만 IoT 위치센싱 솔루션의 성능 비교를 각각 진행함으로써 5G 환경에서의 지능형 항만 미래 운영 모습과 정보 제공 과정을 시연했다.

또한 5G 네트워크 환경에서 드론 및 바디캠, 영상무전 서비스 시연을 통해 항만 내 실시간 영상 보안 관제 솔루션과 항만 근무자간 실시간 작업상황 소통 가능 여부를 직접 보여주었다.

정준호 해양수산부 스마트해상물류추진단장은 “국내 최초 정부 주도의 항만 5G 테스트베드 시범구축을 통해 항만물류 산업 생태계 육성 및 발전을 위한 공동협력체제가 구축되었다”며 “각 기관의 인적, 물적 자원을 최대한 활용하여 시너지가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최종적으로는 항만물류 분야에서의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을 통해 혁신성장 및 일자리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SKT 심상수 Infra Biz. 본부장은 “SKT는 5G, AI, IoT 등 New ICT를 활용해 5G 기반 지능형 항만 구현에 앞장설 계획”이라며 “5G를 통해 대한민국 항만 물류의 혁신을 앞당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penfree1@hanmail.net

 

 

SK Telecom and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meet to build an intelligent port based on 5G

Intelligent port 5G test bed construction utilization and cooperation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Park Yeon-pa] = SK Telecom (CEO Park Jeong-ho) agreed with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Busan Port Terminal, Ship and Offshore Plant Research Institute, IPTL Project Promotion Team (supervised by Pusan ​​National University) and'use and cooperation to build an intelligent port 5G test bed. It was announced that the memorandum was signed on the 14th.

 

5G Intelligent Port is a 5G high-speed mobile communication service that uses the Internet of Things (IoT) to automatically and autonomously collect and analyze digital location and status information between cargo, ships, workers, and conformal logistics resources in the port. It is a port that optimizes the flow of logistics.

 

The memorandum of understanding signing ceremony was held by Minister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Minister Kim Chang-gyun, Busan Port Terminal President Lee Jun-gap, and SKT Infra Biz. Representatives from five organizations attended, including Sangsoo Shim, Head of Headquarters, Boo-gi Kim, Director of the Marine & Marine Plant Research Institute, and Hyerim Bae, Head of the IPTL Project Promotion Group.

 

△ Building a 5G intelligent port test bed to foster a new 5G intelligent port logistics industry △ Utilizing 5G network infrastructure to improve intelligent port operation efficiency and develop port safety technology △ Actively cooperate in supporting systematic fostering of the port software industry ecosystem in connection with domestic SMEs and startups Agreed to.

 

In the future, SKT will cooperate with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to △build 5G network infrastructure and provide 5G communication modules for testing, △promote 5G intelligent port strategies and support systematic 5G-based port logistics industry ecosystem support.

 

If the 5G-based intelligent port is successfully built, it is possible to secure port competitiveness by providing stable port service and preventing safety accidents with a faster and faster automated system, and to reduce operating costs, as well as system maintenance, automation device operation and management, etc. SKT explained that great economic effects such as the creation of new markets and new jobs in the industry can be expected.

 

At the memorandum of understanding signing ceremony, an intelligent port 5G test bed service was also demonstrated. By comparing the performance of the intelligent CCTV solution in the 5G environment and the port IoT location sensing solution, respectively, the future operation of the intelligent port in the 5G environment and the information provision process were demonstrated.

 

In addition, by demonstrating drones, body cams, and video radio services in a 5G network environment, it directly showed whether the real-time video security control solution in the port and the real-time work situation communication between port workers.

 

Jung Joon-ho, head of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Smart Marine Logistics Promotion Manager, said, “Through the first government-led pilot construction of a port 5G test bed in Korea, a joint cooperation system has been established for fostering and developing the port logistics industry ecosystem.” We will actively cooperate so that synergy can be created.” He added, "Finally, we will strive to create innovative growth and job creation by discovering new growth engines for the future in the port logistics field."

 

SKT Sangsoo Shim Infra Biz. “SKT plans to take the lead in implementing 5G-based intelligent ports using new ICTs such as 5G, AI, and IoT,” said the head of the division. “We will do our best to accelerate innovation in port logistics in Korea through 5G.”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정려원, 여신 방불케 하는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