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은미, 심사위원계 독설 쌍두마차 박칼린과 ‘욕 지분 분할’에 안도

감탄했던 장면을 회상한다고 해 궁금증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10/20 [11:01]

'라디오스타' 이은미, 심사위원계 독설 쌍두마차 박칼린과 ‘욕 지분 분할’에 안도

감탄했던 장면을 회상한다고 해 궁금증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0/10/20 [11:01]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가수 이은미가 오디션 심사위원 ‘독설 쌍두마차’로 꼽히는 박칼린을 보고 안심한 이유를 공개한다. 또 “역시 전현무!”라고 감탄했던 장면을 회상한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1세대 뮤지컬 감독 박칼린은 오디션 프로그램 심사 중 “패고(?) 싶다”라고 한 센 발언에 담긴 찐심을 공개할 예정이어서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는 21일 수요일 밤 10시 4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최행호)는 ‘트로트의 민족’을 통해 제2의 나훈아, 조용필을 발굴할 심사위원 4인방 이은미, 진성, 박칼린, 이건우와 함께하는 ‘음악의 신’ 특집으로 꾸며진다. 스페셜 MC로 ‘트로트의 민족’에서 음악의 신 4인과 호흡을 맞추는 전현무가 함께한다.

 

31년 동안 재즈, 발라드, 록, R&B 등 다 장르에서 고유한 음악 색깔을 뽐내며 콘서트 1,000회 무대에 오른 ‘맨발의 디바’ 이은미는 오는 23일 방송되는 ‘트로트의 민족’을 통해 ‘트로트 가왕’ 찾기에 나선다.

 

이은미는 평소 음악 색깔과 다소 거리가 있는 트로트 장르 심사에 나서게 된 이유를 공개한다. 또 그는 오디션 심사위원계 독설 쌍두마차인 박칼린을 ‘트로트의 민족’ 출연 이유로 꼽으며 “욕은 나눠서 먹겠구나..”라며 ‘욕 지분 분할’을 두고 안도했다고 고백한다고 해 웃음을 유발한다.  

 

이 외에도 이은미는 ‘셀프 노잼’을 인정해 폭소를 자아내는가 하면, 스페셜 MC로 등장한 전현무를 ‘원 픽 MC’로 꼽으며 “역시 전현무!”라고 그의 진가에 감탄했던 기억을 회상할 예정이어서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사연이 있을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1세대 뮤지컬 감독이자, 여러 프로그램에서 독설을 서슴지 않았던 카리스마의 소유자 박칼린은 과거 한 오디션 당시 화제를 모은 “패고(?) 싶다” 발언과 관련해 그 말을 할 수밖에 없었던(?) 찐심을 공개한다.

 

또 0.1m 오차도 허용하지 않는 완벽주의라는 사실과 뮤지컬과 오디션 평가 시 중요시하는 포인트를 공개, “배우들 몰래 뒷조사한다”라고 귀띔했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박칼린의 프로페셔널한 모습에 그와 ‘남자의 자격’에서 호흡을 맞췄던 MC 김국진은 “합창단 한 파트가 통으로 혼나고 그랬어”라며 스승 박칼린에게 혼쭐났던 기억을 꺼내기도.

 

박칼린의 반전 과거도 공개된다. 20대 초반 대학가요제에 출전해 풋풋한 미모를 뽐낸 것. 이를 엿본 MC들은 그의 닮은 꼴로 소피 마르소를 떠올렸다는 전언이다.

 

심사위원계 독설 쌍두마차 이은미와 박칼린의 입담은 오는 21일 수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문채원, 낭만적인 감성의 홀리데이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