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석, “윤석열 손 떼고 추미애 손대는 정권비리 수사를 누가 믿겠는가”

“국회 국정감사의 품격을 떨어뜨리는 국민의힘의 무차별적 의혹 제기에 유감”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0/21 [10:46]

윤희석, “윤석열 손 떼고 추미애 손대는 정권비리 수사를 누가 믿겠는가”

“국회 국정감사의 품격을 떨어뜨리는 국민의힘의 무차별적 의혹 제기에 유감”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0/21 [10:46]

▲ 라임자산운용 사태 등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으로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갈등이 고조된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조형물에 대검 건물이 왜곡된 모습으로 비춰지고 있다. 2020.10.20.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20일 논평에서 “윤석열 손 떼고 추미애 손대는 정권비리 수사를 누가 믿겠는가”라고 밝혔다.

 

윤희석 대변인은 “추미애 장관이 또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면서 “취임 9개월 동안 벌써 두 번째다”고 덧붙였다.

 

윤 대변인은 “5,000만원 로비 진술은 ‘거짓’, 옵티머스 문건은 ‘가짜’, 소극적 검찰 수사는 ‘정쟁’으로 몰아 모른 척 뭉개고 있던 추 장관과 정부여당이었다”고 날을 세웠다.

 

그런데 윤 대변인은 “‘천하의 사기꾼’이라던 범죄 혐의자의 옥중편지 한 통에 추 장관은 기다렸다는 듯 수사지휘권을 발동해 윤석열 검찰총장 쫓아내기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대변인은 “구체적 사건에 대해 검찰총장만을 지휘·감독할 수 있다는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은 검찰의 독립성과 중립성 보장을 위해 최대한 제한적으로 행사되는 것이 원칙이다”라면서  “그렇기에 70년 넘는 헌정사에서 추 장관 이전에는 단 한 번만 발동됐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런데 윤 대변인은 “추 장관은 수사지휘권을 남용해 정권의 치부를 가리는 데에만 혈안이 돼 국가체제의 근간을 무너뜨리고 있다”면서  “윤 총장이 손 떼고 추 장관이 손대는 정권비리 수사의 결과는 정해진 것이나 다름없다”라며  “ 이미 기존 수사팀은 해체 수순을 밟고 있고, 그 자리를 친정권 성향 검사들로 메울 참이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윤희석 대변인은 “추 장관이 추진하는 ‘검찰개혁’은 결국 ‘검찰무력화’에 불과하다”면서  “그런다고 이미 불거진 비리가 없어지지는 않는다”며  “추 장관의 독선을 온 국민이 지켜보고 있음을 기억하시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Hee-Seok Yoon, "Who would believe in the investigation of corruption in the regime where Yoon Seok-yeol took off his hands and touched Chu Mi-ae?"

“I am sorry for the indiscriminate suspicion of the people's power that degrades the quality of the parliamentary audit”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20th, Yoon Hee-seok, spokesman for the People's Strength, said, "Who would believe in the investigation of corruption in the regime where Yoon Seok-yeol and Chu Mi-ae touched him?"

 

Spokesman Yoon Hee-seok added, "Minister Choo Mi-ae has also invoked the authority to command the investigation," he added. "It is already the second time in nine months in office."

 

Spokesman Yoon said, "The fifty-million won lobbying statement was'false', the Optimus document was'fake', and the passive prosecution's investigation was'political', and it was the government ruling party and Chu Minister who were crushing them."

 

However, spokesman Yoon pointed out that "Minister Chu is concentrating only on expelling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by invoking the investigation command as if he waited for a letter from the prisoner of the suspected crime."

 

Spokesman Yoon said, “It is a principle that the Minister of Justice's investigational command authority that only the prosecutor general can command and supervise specific cases is exercised as limited as possible to ensure the prosecution’s independence and neutrality.” Before the minister, it was only invoked once.”

 

However, spokesman Yoon said, “Minister Chu is only eager to cover the government's pride by abusing the authority of the investigation and is destroying the basis of the national system.” “The results of the investigation of the corruption of the regime "It's no different," he said. "The existing investigation team is already in the process of dismantling, and it is about to fill the position with pro-state prosecutors."

 

Spokesman Yoon Hee-seok said, “The'prosecution reform' promoted by Minister Chu is in the end only'incapacitating the prosecution'. That doesn't mean that the corruption that has already occurred will not go away. Do it.”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문채원, 낭만적인 감성의 홀리데이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