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경찰관들의 처우 살뜰히 살피고 치안 인프라 확충위해 적극노력”

“제75주년 경찰의 날을 맞이해서, 감사와 격려 인사를 드린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0/21 [11:17]

김예령, “경찰관들의 처우 살뜰히 살피고 치안 인프라 확충위해 적극노력”

“제75주년 경찰의 날을 맞이해서, 감사와 격려 인사를 드린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0/21 [11:17]

 

▲ 김창룡 경찰청장이 21일 오전 우한 교민 생활시설로 제공됐던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0.21.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오늘 21일 논평에서 “제75주년 경찰의 날을 맞이하여”서 밝혔다.

 

김예령 대변인은 “오늘은 75주년 경찰의 날이다”면서 “밤낮 없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에 헌신해 온 경찰과 이들 곁에서 묵묵히 버팀목이 되어주고 계신 경찰 가족 여러분들께 머리 숙여 깊은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대부분의 국민들이 사고나 범죄현장 등 자신에게 큰 공포와 위기의 상황이 닥쳤을 때 떠올리는 사람, 바로 대한민국 경찰이 아닐까 싶다”면서 “열악한 환경과 조건 속에서도 국민과 대한민국을 지켜내고자 사명감으로 일하시는 경찰분들의 노고를 우리 모두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기술이 고도화 되고 사회가 빠르게 발전하고 변화하면서 사건, 사고들은 그만큼 잔혹함과 엽기적으로 변모하며 예상치 못한 강력범죄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에 “경찰분들도 격무에 시달리며 받는 업무 스트레스에 더해 참혹한 사건, 사고의 현장을 경험하며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를 호소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어 너무도 안타깝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김 대변인은 “공무 집행 중 자칫 과잉 대응으로 치부돼 범인 검거 과정에서 소극적인 대처를 하게 되면서 피습당한 경찰관, 소위 '매 맞는 경찰'이 매년 500여명 발생한다는 것은 공권력이 무색해진 사회 풍조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한 김 대변인은 “작년 기준, 우리나라 경찰관 1인 당 담당인구수는 422명으로 미국, 영국, 독일 등과 같은 선진국의 200~300명대 보다 여전히 한참 높은 수치로 사회 안전 및 치안 유지가 정상적으로 가동되기 위해서는 인원 확충과 근무환경까지 전방위적인 개선 노력이 시급하다고 보여진다”고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경찰관들의 처우를 살뜰히 살피고 치안 인프라 확충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면서 “가뜩이나 코로나19로 차벽까지 쌓는 등 힘들고 생경한 상황 속에서 경찰과 시민 모두 혼란을 겪기도 했다”면서, 그럼에도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시하고, 사회를 위해 살신성인 하는 자세로 충실하게 제 역할을 하시는 경찰관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와 격려 인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예령 대변인은 “앞으로도 ‘가장 안전한 나라, 존경받고 사랑받는 경찰’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내부 자정노력은 물론, 민생치안 확립에 만전을 기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Kim Ye-ryeong, “Take careful attention to the treatment of police officers and make active efforts to expand the security infrastructure”

 

“On the 75th anniversary of the Police Day,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and encouragement”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21st, Kim Ye-ryeong, spokesman for the People's Strength, said, "We are celebrating the 75th anniversary of the Police Day."

 

Spokesman Kim Ye-ryeong said, “Today is the 75th anniversary of the police day.” “I bow my head and express my deep gratitude to the police who have been dedicated to protecting the lives and safety of the people day and night, and the police family who have been supporting them silently. "He added.

 

Spokesman Kim said, “I think it’s the Korean police, the person most people think of when they face a situation of great fear and crisis, such as accidents or crime scenes.” “With a sense of mission to protect the people and the Republic of Korea even in harsh environments and conditions. We all know the hard work of the policemen who work.”

 

Spokesman Kim said, “As technology advances and society rapidly develops and changes, incidents and accidents are transforming into cruelty and grotesqueness, leading to unexpected violent crimes.” In addition, “In addition to the work stress that the police suffer from heavy duty, “It is very regrettable that there are increasing cases of complaining of stress disorder after trauma while experiencing the scenes of terrible events and accidents.”

 

In addition, spokesman Kim said, “The fact that about 500 police officers, the so-called'matching police',' occurred every year, as they were regarded as excessive response during the execution of public affairs and were passive in the process of arresting criminals. I'm giving it.”

 

In addition, spokeswoman Kim said, “As of last year, the number of people in charge per police officer in Korea was 422, which is still much higher than 200-300 in advanced countries such as the United States, the United Kingdom, and Germany. It seems that there is an urgent need for all-around improvement efforts, including the work environment and the company.”

 

Spokesman Kim said, “The power of the people will carefully examine the treatment of police officers and actively strive to expand the security infrastructure.” “Amidst difficult and unfamiliar circumstances, such as building a car wall from Corona 19, both the police and citizens suffered confusion.” Nevertheless, he said that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and encouragement once again to the police officers who put the safety of the people first, and who faithfully play their roles for the society.

 

In addition, spokesman Kim Ye-ryeong said, “I urge you to make every effort to establish public safety as well as continuous internal self-cleaning efforts so that we can be reborn as “the safest country, respected and loved police” in the futur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문채원, 낭만적인 감성의 홀리데이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