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건모, “라임, 옵티머스 사태, ‘국민특검’ 설치하고 몸통 수사하라”

“천만 원 대의 술 향응 접대받은 검사들에게 김영란법 적용하여 즉각 처벌토록 하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0/21 [17:27]

양건모, “라임, 옵티머스 사태, ‘국민특검’ 설치하고 몸통 수사하라”

“천만 원 대의 술 향응 접대받은 검사들에게 김영란법 적용하여 즉각 처벌토록 하라”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0/21 [17:27]

▲ 민생당 양건모 대변인     ©<사진제공=민생당>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양건모 민생당 대변인은 20일 논평에서 “라임, 옵티머스 사태,‘국민특검’ 설치하고 몸통 수사하라”고 밝혔다.

 

양건모 대변인은 “라임, 옵티머스 사태는 사모펀드 사기꾼들이 권력자들과 결탁해 금융 자유시장 질서를 훼손하고 중산층의 삶을 무너뜨린 사건이다”고 덧붙였다.

 

최근 라임, 옵티머스 조사 과정에서 “청와대와 여당 국회의원이 연루되었다.”라고 증언한 김봉현 전 회장은 추가로 “관련 검사 3명과 변호사에게 천만 원대 술 향응 접대를 했고, 야당 국회의원이 연루되어 있다.”라고 증언했다. 이에 양 대변인은 “5천만 원, 1조억 원 규모의 라임, 옵티머스 펀드 사기는 수십 년 전부터 소문처럼 떠돌았고 영화의 한 장면이었던 대형 사기꾼과 권력자의 유착관계를 현실로 보여주었다”고 설명했다. 

 

일반 사람들은 ‘술값이 천만 원이면 뒷돈은 도대체 얼마일까?’, ‘수천억 원 이상의 돈이 왔다 갔다 하는데 어떻게 뒷배를 안 봐줄 수 있겠나.’, ‘권력자는 고소를 당하든 고소하든 검사와 경찰이 조사도 안 한다.’, ‘1인당 3만 원 이하의 김영란법 식사 접대는 권력자들에겐 요식행위일 뿐이다.’고 말한다.

 

양 대변인은 “법 위반을 수사하는 검사와 법을 만드는 국회의원들이 라임, 옵티머스 사건에 유착되어 있고, 수사를 총괄해야 할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서로 불신하며 싸우고 있는 상황에서 공정한 수사는 기대하기 힘들다”고 꼬집었다.

 

민생당은 19일 국회 앞에서 피켓시위를 한 이수봉 비대위 위원장에 이어, 비대위원, 대변인들도 ‘옵티머스 사태의 철저한 진상 규명을 위한 특검과 증권범죄합동수사단 부활, 국민특검 설치'를 강력히 촉구했다. 

 

아울러 양건모 대변인은 “천만 원 대의 술 향응 접대를 받은 검사들에게 김영란법을 적용하여 즉각 처벌토록 하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Gunmo Yang, “Lime, Optimus Incident, Install “National Special Prosecutors” and Investigate the Body”

“Apply the Kim Young-ran Act to prosecutors who have been treated for alcoholic beverages worth 10 million won to be punished immediately”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20th, spokesman Yang Gun-mo said, "Lime, Optimus Incident, install a'national special prosecutor' and investigate the body."

 

Spokeswoman Yang Kun-mo added, “The Lime and Optimus incidents are an incident in which private equity scammers collaborated with powerful people to undermine the financial free market order and to destroy the lives of the middle class.”

 

In a recent investigation into Lime and Optimus, former chairman Kim Bong-hyun, who testified that “the Blue House and the ruling party lawmakers were involved,” added, “We have been entertaining alcoholic beverages for 10 million won to three related prosecutors and lawyers, and opposition lawmakers are involved.” Testified. In response, spokeswoman Yang explained, "The scam of 50 million won and 1 trillion won of Lime and Optimus funds has been rumored for decades, and it has shown the close relationship between large-scale scammers and powerful people, which was a scene in the movie."

 

The general public said,'If the price of alcohol is 10 million won, how much money is behind it?','How can I not look at the back of the stomach even though more than hundreds of billions of won has passed?','Regardless of whether a person in power is sued or sued, prosecutors and police officers We don't even investigate,” he says, “a Kim Young-ran-beop meal for less than 30,000 won per person is just an act of catering to those in power.”

 

 

Spokesman Yang said, “It is difficult to expect a fair investigation in a situation where prosecutors investigating violations of the law and lawmakers are stuck in the Lime and Optimus cases, and the Justice Minister and the Attorney General, who are responsible for overseeing the investigation, are fighting each other in distrust.” And pinched.

 

In addition to Chairman Lee Soo-bong, who held a picket demonstration in front of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19th, the Minsaeng Party strongly urged ‘special prosecutors for thorough investigation of the truth of the Optimus incident, revitalization of the joint securities crime investigation team, and establishment of a special national prosecutor’.

 

In addition, spokesman Yang Kun-mo said, “Apply the Kim Young-ran Act to prosecutors who received entertainment entertainment of 10 million won, and promptly punish them.”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문채원, 낭만적인 감성의 홀리데이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