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혜진, “외교부, 어느 누가 책임질 것인가”

“빛의 사자가 되어야 할 외교부가 비위의 소굴로 변질되어가는 현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0/21 [17:56]

안혜진, “외교부, 어느 누가 책임질 것인가”

“빛의 사자가 되어야 할 외교부가 비위의 소굴로 변질되어가는 현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0/21 [17:56]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외교타운에서 열린 '국민외교타운 출범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2020.10.19.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오늘 21일 논평에서 “빛의 사자가 되어야 할 외교부가 비위의 소굴로 변질되어가는 현실! 어느 누가 책임질 것인가”라고 밝혔다.

 

안혜진 대변인은 “외교부 재외공관 내 행정원을 선발함에 있어 가까운 지인들의 추천으로 특혜 채용하는 사례가 갈수록 늘고 있고 행정원의 절반 이상이 상관으로부터 사적 업무 지시는 물론, 폭언, 폭행, 성 비위 등의 갑질을 겪는 등 외교 공조직의 기강이 심각하게 훼손되었음이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안 대변인은 “행정원 특혜 채용 문제는 매년 감사원·국무총리실 등으로부터 수차례 지적을 받았던 터였고, 외교부 자체 감사에서도 드러났으나 개선되기는커녕 오히려 더 심화된 상황인 것”이라며“재외공관에서의 공관장의 권한이 지나치게 막강하여 행정직 직원들의 생사여탈권을 쥐고 있기에 협박성 발언도 서슴지 않는 데다가 외교관들의 사적인 지시가 내려와도 따를 수밖에 없는 구조도 큰 문제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안 대변인은 “이런 정도면 외교부는 이미 조직 관리 시스템에 구멍이 났거나 도덕성이 결여되어 아예 근절 의지가 없다는 반증이다”면서“툭하면 튀어나오는 재외공관 내 특혜 시비와 불공정 행태, 해외에서까지 망신살이 뻗힌 성 비위 사건 사고들로 인해 그동안 국가의 위상이 바닥으로 떨어져 강력한 대책을 마련해야 할 시점들이 수없이 있었다”고 꼬집고 나섰다.

 

그러나 안 대변인은 “곪아가는 부위가 점점 늘어가고 있는데도, 여전히 안일한 인식에 사로잡혀 우유부단한 대처하고 있는 외교부를 보면,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무능을 넘어 책임의식이 결여되어 있고 상식 기준까지도 문제가 있어 보인다”면서“이런 지경이면, 강 장관에게서 외교부 수장으로서의 역할을 기대한다는 것은 더 이상 의미가 없는 일이다”라며“강 장관은 더 이상 국민의 실망감만 가중시키지 말고 스스로 성찰하여 수장의 지위를 내려놓는 길이 국가를 위해 바람직한 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안혜진 대변인은 “전 세계에 대한민국의 얼굴로서 어느 공조직보다 성숙해야 할 외교부가 이런 지경에 이르렀으니, 감사원은 직접 나서서 철저한 전수조사를 통해 관련자를 색출하여 엄히 처벌하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당은 국민 모두의 열망을 담아 외교부 내에 공정을 무너뜨리는 특혜가 말끔히 사라지고 추한 성 추문으로 국민을 낯 뜨겁게 만드는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품격있는 대한민국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Ahn Hyejin, “Ministry of Foreign Affairs, who will be in charge”

“The reality that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which should become a messenger of light, is transforming into a lair of humiliation!”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Ahn Hye-jin, a spokesman for the People's Party, said in a commentary on the 21st, “The reality that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which should become a messenger of light, is turning into a lair of misery! Who will be responsible.”

 

Spokesman Ahn Hye-jin said, “In the selection of executive officers in overseas diplomatic missions from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the number of cases of preferential hiring with the recommendation of close acquaintances is increasing. It turned out that the discipline of the diplomatic public organization was seriously damaged.

 

Spokesman Ahn said, “The issue of preferential hiring of administrative officers was pointed out by the Board of Audit and the Prime Minister's Office a number of times each year, and it was revealed in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wn audit, but rather, rather than improving, it is a deeper situation. He pointed out that because the authority is so powerful that administrative staff have the right to live and die, they are not hesitant to speak of intimidation, and the structure in which they are compelled to follow even when private instructions from diplomats come are a big problem.”

 

Regarding this, spokesman Ahn said, “To this extent,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is disproving that there is no will to eradicate it because there is already a hole in the organization management system or lack of morality.” “There were countless times when the state of the country had fallen to the bottom due to these stretched sexual abuse incidents,” he said.

 

However, spokesman Ahn said, “When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is still obsessed with indecisiveness despite the increasing number of fetuses, Foreign Minister Kang Kyung-wha lacks a sense of responsibility beyond incompetence, and there seems to be a problem with common sense standards “In such a situation, it is meaningless to expect from Minister Kang to serve as the head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Minister Kang no longer only aggravates the disappointment of the people, but reflects on himself and puts down the position of head. It will be a good thing for the country.”

 

In addition, spokesman Ahn Hye-jin raised his voice, saying, "Since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has reached such a point that it should be more mature than any public organization as the face of the Republic of Korea in the world, I hope that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will personally come out and search for relevant persons through a thorough thorough investigation and punish them strictly.

 

Containing the aspirations of all the people, the National Assembly said that it will make more efforts for a dignified Republic of Korea so that the preferential treatment that destroys fairness in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will disappear, and make people feel unfamiliar with an ugly sexual scandal.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문채원, 낭만적인 감성의 홀리데이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