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임대차 3법’ 고집한다면 24번째 부동산 대책도 실패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키겠다고 한 국민과의 언약을 지켜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0/29 [17:32]

김예령, “‘임대차 3법’ 고집한다면 24번째 부동산 대책도 실패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키겠다고 한 국민과의 언약을 지켜야”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0/29 [17:32]

▲ 김예령 국민의힘 신임 대변인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취임인사를 하고 있다. 2020.09.10.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오늘 29일 논평에서 “‘임대차 3법’ 고집한다면 24번째 부동산 대책도 실패다”고 밝혔다.

 

대통령은 시정연설에서 “전세시장을 기필코 안정시키겠다”고 했지만, 여전히 그 해답은 ‘임대차 3법’이었다면서, 김예령 대변인은 “24번째 부동산 대책도 실패할 것이 불 보듯 뻔한 이유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졸속 임대차 3법으로 전세난민이 될 뻔했던 홍남기 부총리만큼은 국민의 고충을 조금이나마 이해할 줄 알았다”라면서, 그런데 “문제를 바로잡기는커녕 ‘위로금’을 주고 나홀로 전세난민에서 탈출했다”고도 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청와대 정무수석은 ‘박근혜 정부의 부양책으로 집값이 올라갔다’며 또다시 지난 정권 탓만 한다”면서 “임기 4년차, 막바지를 향해가는 정부인데도 남 탓이다”며 “ 우기기와 뻔뻔함이 도를 넘는다”고 날을 세웠다.

 

또한 김 대변인은 “이 정부 막바지에 이르렀는데도 국민을 시험대에 올려놓는 듯 각종 정책에 혼란을 가중시키면서도 자기반성과 자아성찰은 없다”라며 “온갖 누더기 대책으로 집값 올려놓고 저금리 탓, 가을 이사철 탓, 혼인부부 탓, 영끌한 30대 탓 이라며 국민에게 모든 책임을 돌리는 정권이다”고 밝혔다.

 

정상적이라면, 김 대변인은 “국민께 사과하고 고개 숙이는 것이 현 시점에서 청와대와 정부가 해야 할 온당한 태도 아닌가”라면서 “국민의힘의 지적 이전에 전문가들이 비판하고 있다”라며 “전세난의 원인이 정권의 졸속 부동산 대책 때문이라고. 시장 원리 무시하고 각종 규제로 묶어버린 정부 탓에 전세대란이 촉발됐다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 대변인은 “‘경제’를 43번이나 강조한 대통령, 정작 내놓는 것은 공시가격 90% 상향 등 세금폭탄이다”라며 “공시가격은 그 자체 뿐 아니라 재산세, 종합부동산세의 과세 기준이며 건강보험료 납부액, 기초연금 등 각종 연금 수령액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정부는 진정 모르는 것인가”라고 일침을 쏟아냈다.

 

김 대변인은 “무엇보다도 헌법 제59조는 ‘조세의 종목과 세율은 법률로 정한다’며 세금 징수는 반드시 법률을 통해야 한다는 것”도 증명하고 있다.

 

아울러 김 대변인은 “현 정부의 2025년, 2030년을 바라보는 ‘주택보유세인상 10년 계획’은 미래의 정부에 책임을 전가하려는 비열한 행태로도 인식돼 졸렬하다”면서 “반발이 심해지니 부랴부랴 재산세 인하 정책을 내고 이마저도 당정청은 엇박자를 내고 있다”라며 “소통이 안 되는 것인지 저의가 있는 건지 의심스럽다”며 “이러니 국민을 편 가른다, 조세를 정치에 악용한다는 말까지 나오는 것 아닌가 싶다”고 꼬집었다.

 

김예령 대변인은 “국민들이 지쳐간다. 벌써 24번째다”라면서 “상식적으로 이쯤 되면 부동산 대책 책임자 교체, 규제중심 정책을 전환해야 하는 것인데 상황은 더 악화되니 국민들의 속은 까맣게 타들어간다”라며 “문 대통령은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키겠다고 한 국민과의 언약을 지켜야 한다”면서 “현실을 직시하고 과감하게 변화를 선택하길 바란다”며 “국민의 애끓는 마음을 진정으로 달래야만 후회가 남지 않을 것”임을 다시 한 번 말했다.

 

 

penfree1@hanmail.net

 

 

 

Kim Ye-ryeong, “If you stick to the “Lease 3 Act,” the 24th real estate measure will also fail.”

“President Moon must keep the covenant with the people who said he would stabilize the real estate market”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29th, Kim Ye-ryeong, a spokesman for the power of the people, said in a commentary on the 29th, "If you insist on the “Three Lease Act,” the 24th real estate measure will also fail.

 

In his municipal speech, the President said, “I will surely stabilize the jeonse market,” but the answer was still the “Three Lease Act,” and spokesman Kim Ye-ryeong added, “It is an obvious reason that the 24th real estate measure will also fail.”

 

Spokesman Kim said, “As much as Deputy Prime Minister Hong Nam-ki, who almost became a refugee in the world through the 3rd law of self-lease, knew how to understand the grievances of the people a little,” he said. I did it.

 

Spokesman Kim said, "The Cheong Wa Dae's chief political officer said,'The price of the house has risen due to the stimulus package of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He said, "It's the fourth year in office, but it's the end of the government. It goes over the degree.”

 

In addition, spokesman Kim said, “Even though the government has reached the end, there is no self-reflection and self-reflection while increasing confusion in various policies as if putting the people on the test bench.” “There is no self-reflection and self-reflection for all kinds of rags. It is a regime that puts all responsibility on the people, saying that it is the fault of the couple and the brilliant 30s.”

 

Normally, spokesman Kim said, “Isn't it a reasonable attitude for the Blue House and the government to apologize to the people and bow their heads at this point?” He said, “Before the criticism of the power of the people, experts are criticizing it. It's because of the fast-paced real estate measures. It means that the predecessor has been triggered by the government ignoring market principles and binding them with various regulations.

 

In response, spokesman Kim said, “The President who emphasized the'economy' 43 times, what is actually being released is a tax bomb such as a 90% increase in the published price. The official price is the taxation standard for property tax and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as well as for itself. “Is the government really not aware that it affects the amount of various pensions such as the basic pension?”

 

Spokesman Kim also proves that “above all, Article 59 of the Constitution says, “The category of tax and the tax rate are determined by law” and that tax collection must be done through the law.”

 

In addition, spokesman Kim said, "The current government's 10-year plan for increasing home ownership tax, looking at 2025 and 2030, is also perceived as a mean behavior to transfer responsibility to the government of the future." Even after the property tax cut policy was issued, the party administration is making a difference. “I doubt that communication is not possible or whether it is intent,” he said. Pinched.

 

Spokesman Kim Ye-ryeong said, “The people are getting tired. It’s already the 24th time,” he said. “In common sense, it is time to change the real estate countermeasure officer and change the regulation-centered policy. We must keep the covenant of “I hope that we will face reality and boldly choose to change,” he said again, saying, “You must truly appease the people's afflicted hearts so that there will be no regrets.”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워너비 스타, 에이프릴 이나은> 멋짐 예쁨 다 하는 쿨한 화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