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주, “‘웰컴투비디오’ 손정우의 남은 혐의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엄중한 처벌촉구”

“우리 사회 해악인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 ‘처벌은 무겁게, 보호는 확실하게’라는 원칙”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1/11 [11:26]

조은주, “‘웰컴투비디오’ 손정우의 남은 혐의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엄중한 처벌촉구”

“우리 사회 해악인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 ‘처벌은 무겁게, 보호는 확실하게’라는 원칙”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1/11 [11:26]

▲ 웰컴투비디오 범죄수익은닉 혐의를 받는 손정우씨가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마친 후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2020.11.09.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조은주 더불어민주당 청년대변인은 10일 논평에서 “‘웰컴투비디오’ 손정우의 남은 혐의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엄중한 처벌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조은주 청년대변인은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닙니다”면서 “우리 국민들을 비롯하여, 전 세계 시민들의 분노와 공분을 산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 사이트 ‘웰컴투비디오’ 사건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라며 “생후 한 살도 되지 않은 영아를 포함하여,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인면수심의 성범죄는 도덕관념과 사회통념 상 절대 용납할 수 없는 극악무도한 범죄행위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조 청년대변인은 “손정우에 대한 처벌은 미국 등 국제 공조 수사를 벌인 다른 나라들에 비해 현저히 낮았으며, 부양할 가족이 생긴 점 등을 이유로 2심에서 1심보다 감경된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고도 했다.

 

이어 조 청년대변인은 “당시 감경 사유가 성착취 범죄자의 사정에 대한 고려만 이뤄졌다는 점과 지극히 성범죄에 관대한 관용적 판결을 내렸다는 점에서 큰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는 근본적으로 정의의 최후의 보루인 사법부가 존재하는 이유를 되묻게 하는 일이며, 대한민국 역사상 큰 오점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에 강제송환하지 않기로 판단한 결정문을 통해 “범죄에 면죄부를 주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이뤄질 수사 과정에서 정당한 처벌을 받게 하기 위함”임을 밝힌 법원의 말을 우리는 분명하게 기억한다고 조 청년대변인은 밝혔다.

 

또한 조 청년대변인은 “수사를 이유로 미국 송환 거절 결정을 내리고, 증거인멸과 도주 가능성이 낮다는 이유로 구속영장도 기각한 만큼 손정우와 관련하여, 현재 남아있는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사문서 위조 등의 혐의에 대해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더불어 엄중한 처벌이 반드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은주 청년대변인은 “반인륜적이며, 우리 사회 해악인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 ‘처벌은 무겁게, 보호는 확실하게’라는 원칙을 공고히 하고, 아동·청소년 및 여성 대상의 성범죄에 대해 그 어떤 자비와 선처도 있을 수 없음을 사법부의 판결을 통해 명백히 제시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penfree1@hanmail.net

 

 

 

Cho Eun-ju, “Welcome to Video” Son Jung-woo urges a thorough investigation and severe punishment by the prosecution for the remaining charges

 

“The principle of'the punishment is heavy and the protection is certain' for digital sexual crime, which is the harm of our society.”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10th, a youth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Cho Eun-ju, said, "We urge the prosecution to conduct a thorough investigation and severe punishment for the remaining charges of "Welcome to Video" Son Jung-woo."

 

“It is not over until the end,” said Eun-ju Jo, a youth spokesperson. “The incident of'Welcome to Video', a sexual exploitation site for children and adolescents that has been angered and resentful from citizens around the world, including our people, is not over yet. He added that the sexual crime of human beings who produced and spread sexual exploitation of children and adolescents, including unkilled infants, is a heinous crime that is absolutely unacceptable in terms of moral and social norms.”

 

However, a youth spokesperson Jo said, “The punishment for Son Jeong-woo was significantly lower than that of other countries that conducted international cooperation investigations such as the United States, and the sentence of 1 year and 6 months was reduced from the second trial to the first trial due to the fact that there was a family to support. I have been sentenced to ".

 

Youth spokesman Jo said, “At that time, we cannot but express a great regret that the reasons for the reduction were only considering the circumstances of sexual exploitation offenders and that the extremely tolerant judgment was issued.” He pointed out that it is a question of the reason for the existence of the judiciary, the last bastion, and it will be remembered as a major blot in the history of Korea.

 

In the decision not to be repatriated to the United States, we clearly remember the court's statement that “not to give indulgence to crimes, but to ensure that they are punished in the future investigation process”, Jo said.

 

In addition, youth spokesman Jo said, “As a result of the investigation, the decision to refuse repatriation to the US was rejected, and the arrest warrant was also dismissed because of the low probability of destroying evidence and fleeing. In addition to the thorough investigation of the prosecution, severe punishment must be carried out.”

 

Youth spokesman Cho Eun-joo said, “We are committed to consolidating the principle of'the punishment is heavy and the protection is surely' for digital sexual crimes that are anti-human and harmful to our society, and no mercy and prejudice to sexual crimes against children, adolescents and women. It is strongly urged that the judgment of the judiciary will make it clear that it cannot be don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문채원, 낭만적인 감성의 홀리데이 화보 공개